정치일반

초선 김웅, “기성 정치로 국민 믿음 못 얻어” 당대표 출마 선언

국민의힘 김웅 초선 의원이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초선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13일 “기성 정치로는 국민의 믿음을 얻을 수 없다”면서 차기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2022년 대한민국을 절망 속에서 건져내야 한다”며 “우리에게 주어진 유일한 승리 공식은 바로 변화”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우리는 보궐선거에서 60%가 넘는 표를 얻었으나 우리 당의 지지율은 그 절반도 이르지 못한다. 문재인 정권에 대한 분노가 우리의 지지율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며 “(이는) 우리가 국민에게 믿음을 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지금 국민이 우리에게 명령하는 것은 불가역적인 변화”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의 변화는 당의 얼굴에서 시작된다”며 “새로운 인물만이 새 시대의 희망을 담을 수 있다”고 역설했다.

김 의원은 당대표로 선출되면 “즉시 모든 경선룰을 미리 정해놓겠다”고 밝혔다. 그래야 외부의 좋은 인재도 우리 당에 들어올 수 있고, 경선 과정에서의 갈등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

김 의원은 “대선후보 선출에 지도부나 외부가 개입할 요소를 최소화하겠다”며 “우리 당의 대통령 후보는 100% 국민경선으로 결정돼야 한다. 그 경선 방법은 구체적인 조사 문항과 방법까지 미리 정해놓아야 한다”고 했다.

또 “20~39세의 청년들에게 기초 및 광역자치의회 공천의 30%를 할당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진정한 청년정치는 청년정치인이 전면으로 나서는 것 뿐”이라며 “25세로 되어 있는 공직선거법상 피선거권 나이를 20세로 낮춰 청년들도 충분한 정치적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당대표가 되면 저는 자기희생을 실천하겠다”며 “다음 총선에서 당이 원하는 바에 따라 험지 출마 또는 총선 조력자 역할을 하겠다”고 험지 출마 혹은 불출마를 시사하기도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