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청 신도시 주변 교통여건 개선된다

안동시~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가지원지방도 승격에 따라
국토교통부, 일반국도‧국가지원지방도 노선 승격 발표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청 신도시 주변 교통여건이 개선된다.

안동시~도청 신도시를 잇는 도로가 최근 국가지원 지방도로 승격에 따른 것이다.

13일 경북도에 따르면 안동시 풍산읍 안교리~풍천면 가곡리 구간 지방도 916호선과 풍산읍 막곡리~풍산읍 안교리 구간 지방도 924호선 등 총 35.5㎞ 구간이 국가지원 지방도 79호선으로 승격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2일 교통여건 변화 등을 반영해 간선기능을 수행하는 지자체 도로를 일반국도와 국가지원 지방도로로 도로 등급을 승격시켜 국가간선도로망 262.5㎞를 확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국토부는 2019년 7월부터 4개월간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도로 등급을 승격할 노선에 대한 검토를 거쳐 전국 14개 구간을 승격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번에 발표한 일반국도·국가지원 지방도 승격노선은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과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된다. 공사비 70%는 국비로 추진된다.

국토부는 이번에 선정된 구간에 대해 올 상반기 중 도로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업 타당성, 우선순위 등을 정한 뒤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마련한다.

경북도 관계자는 “신도청 접근성 개선과 낙후된 경북내륙지역 간선 도로망 개선을 위해 지방도 916호선을 포함해 국도 1개 노선, 국가지원 지방도 7개 노선 등 총 8개 노선 522.7㎞ 도로 승격을 건의했다”며 “국지도 승격을 앞둔 풍산읍 막곡리에서 풍천면 가곡리 구간은 출퇴근 차량 정체를 해소하고, 도청 신도시 접근성 제고와 주변 교통망 확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