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시, ‘공공형버스’ 도입…시민‧관광객 이동 편의 제공

15인승 소형버스 4대 도입, 10일부터 시범운영 후 6월 정상운영
평일은 시내 노선, 휴일은 관광지 노선 운행…‘1석2조’

영주시가 교통 소외지역의 시민들의 이동권 편의를 돕고자 운영하는 15인승 공공형 버스.


영주시가 10일부터 시민과 관광객의 교통편의 향상을 위해 공공형 버스를 운행한다.

‘공공형 버스’는 교통 소외지역 시민의 이동권 확대를 위해 도입된 15인승 소형버스이다.

시는 국토교통부의 지원을 받아 4대를 도입해 공공형 버스를 시범 운영하게 됐다.

오는 31일까지 시범 운행을 통해 이용객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미비점을 보완해 다음 달부터 정상 운행에 나설 계획이다.

평일의 경우 2019년 폐지된 2번과 2-1번 노선을 대체하고, 상대적으로 대중교통이 불편한 동산여중, 동산고, 한국국제조리고, 영주고 방면으로 운행한다.

또 토·일요일과 공휴일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영주를 찾는 관광객들을 위해 영주역과 영주종합터미널을 거쳐 지역 주요 관광지인 소수서원, 부석사 노선과 무섬마을 등으로 경유한다.

공공형 버스 요금은 현행 시내버스 요금과 동일한 1천300원(일반기준)이며, 상세한 운행구간과 출발시간은 영주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영주시 손창석 교통행정과장은 “이번 공공형 버스 운행으로 평일에는 기존 폐지된 노선으로 인한 불편함을 해소하고, 주말에는 지역 대표 관광지로의 이동 수단을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