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가수 박구윤씨, 영양군 홍보대사 정식 위촉



지난 6일 영양군 홍보대사로 정식 위촉된 가수 박구윤(오른쪽)씨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올해 데뷔 13주년을 맞는 가수 박구윤씨가 영양군 홍보대사로 정식 위촉됐다.

영양군은 지난 6일 군청에서 열린 온라인 영양산나물 축제장에서 오도창 영양군수를 비롯해 장영호 영양군의회 의장, 영양축제관광재단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박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군은 이번 영양산나물축제 특별게스트로 지난해 11월 영양군 홍보대사로 뽑힌 박구윤씨를 초청함과 동시에 코로나19로 인해 미뤄진 위촉식을 함께 진행했다.

박씨는 4년간 영양군의 각종 행사와 농·특산물 홍보를 맡게 되며, 영양을 알리는 가요 제작도 향후 준비할 예정이다.

올해 데뷔 13주년을 맞은 가수 박구윤씨는 2008년 ‘말랑말랑’으로 데뷔해 ‘뿐이고’, ‘두 바퀴’, ‘물레방아’, ‘사랑해 고마워’ 등 수많은 가요를 히트시켰고 최근에는 ‘나무꾼’으로 국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박구윤씨는 “영양군은 우리 가족과 많은 인연이 있는 곳으로 공식 홍보대사로 위촉돼 기쁘고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박구윤씨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영양의 얼굴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홍보 활동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박구윤씨는 ‘봉선화 연정(현철)’, ‘무조건(박상철), ‘황진이(박상철)’, ‘있을 때 잘해(오승근)’, ‘네박자(송대관)’ 등을 작곡한 아버지 박현진씨를 비롯해 ‘한참 지나서(백지영)’, ‘사랑참(디셈버)’, ‘터질 것 같아(지아)’ 등을 작곡한 친형 박정욱씨가 친형으로 음악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특히 박구윤씨의 조부가 영양군 청기면, 아버지 박현진씨가 청송군 진보면 출신으로 영양군과도 인연이 깊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