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야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 부적격” 압박...문 대통령 결단의 시간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도 부정적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왼쪽부터). 연합뉴스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각종 의혹에 휩싸인 장관 후보자 3명에 대해 국민의힘이 청문보고서 채택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모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리는 등 공세 수위를 높였다.

적어도 1~2명의 장관 후보자를 낙마시켜 정부·여당의 독주에 제동을 걸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9일 “남은 임기 1년의 문재인 대통령 소통 의지는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 여부로 확인될 것”이라며 “인사청문회 결과 ‘부적격 인사’로 판정받은 후보자들을 문 대통령이 기어코 임명한다면 남은 1년도 불통과 독선, 오만의 길을 걷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 보고서 채택에도 부정적이다.

특히 김 후보자의 딸 가족이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청문회에서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다고 보고,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모양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의혹의 핵심은 라임펀드 측이 특혜를 주며 김 후보자 가족을 펀드를 뒤탈 없이 운영할 뒷배로 삼은 것”이라며 “차녀 가족의 일은 알 바 아니라고 하는 김 후보자는 수상한 의혹을 방치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의 결정은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당의 입장을 전달하고 조율을 시도한다.

문 대통령이 10일 국정운영 방침을 밝히는 특별연설을 하기 때문에 인사문제를 미리 정리해 논란을 해소하자는 것이다.

이에 따라 야당이 ‘임명 부적격’으로 결정한 3명의 국무위원 후보자에 대해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지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와대와 정치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이후 이날까지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있다.

이 기간 문 대통령은 최근 청문회에서 야당으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과 관련한 숙고를 한 것으로 보인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