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자치경찰위원회 초대 위원장에 이순동 전 판사 내정

오는 20일 위원회 출범…다음달 시범운영 거쳐 7월 자치경찰 본격화

이순동 경북도자치경찰위원회 초대 위원장.
경북도자치경찰위원회 초대 위원장에 이순동(66) 전 대구지방법원 판사가 내정됐다.

9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순동 위원장 내정자는 제22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대구지법과 고법 판사, 대볍원 재판연구관 등 13년 동안 법관직에 있은 후 변호사를 거쳐 2010년부터 영남대에 재직 중이다.

이 내정자는 합리적인 사관, 법에 대한 풍부한 식견과 경험으로 초대 위원장에 적합하다는 평을 받았다.

이 내정자는 “초대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이라는 중책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방-치안 행정의 연계를 강화해 주민 밀착형 치안 서비스를 개발하고 자치 경찰의 집행기관인 일선 경찰과의 소통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도 자치경찰위원회는 총 7명으로 구성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7일 접견실에서 자치경찰위원회 초대 위원 내정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후 함께 했다. 오른쪽부터 이순동 위원장, 이주석 윤경희 박현민· 이순자·금태환·서진교 위원.
위원 내정자는 금태환 전 영남대 법학전문대학원장, 이주석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윤경희 전 포항여성회 회장, 이순자 전 영남여성장애인성폭력상담소장. 박현민 전 대구지법 판사, 서진교 전 경북경찰청 경무과장 등이다.

위원회는 오는 20일 출범한다. 사무국은 1국 2개과 30여 명으로 지방공무원과 경찰이 함께 근무한다. 다음달 한 달간 시범운영을 거쳐 오는 7월부터 자치경찰제가 본격 시행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7일 내정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지방자치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줄 자치경찰제 시행이 눈앞에 다가왔다”며 “전국 모범이 되는 경북형 자치경찰제가 될 수 있도록 위원회가 중심에 서 달라”고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