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성주에서 키다리 할아버지를 만나다…발달장애 아티스트 어린이 예술 꿈 활짝

키다리 할아버지인 이재복 성주군노인회장(왼쪽)이 성주군 발달장애 아티스트 장건우(13·용암초 6년)군의 후원자 역할을 약속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발달장애를 가진 성주에 한 아티스트 어린이가 성주군노인회의 도움으로 예술의 꿈을 펼칠 수 있게 돼 눈길을 끌고 있다.

성주군에 따르면 성주군노인회에서 아티스트 장건우(13·용암초 6년)군을 위해 매달 10만 원의 성금과 미술용품을 후원하고 작품 활동을 위한 미술작업실을 제공한다.

평소 장군의 예술성을 높이 평가한 이재복 성주군노인회장이 재능 후원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

장군은 국제장애인문화교류협회 소속의 발달장애(자폐) 아티스트로 특별한 재능을 인정받아 강원국제예술제, 성주군청 및 성주역사 테마파크, 웃는얼굴 아트센터, 대구시민주간 기념 DTRO 미술작품 전시회 등에서 작품 전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 회장은 “자신의 몸이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작품 활동에 매진하며 천재성을 인정받고 있는 장군이 너무 기특하다”며 “성주군노인회의 ‘조·손 가정 결연 추진사업’의 일환으로 ‘장건우 학생의 할아버지’가 돼 장군의 천재성이 앞으로 무궁무진하게 뻗어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소문을 들은 이병환 성주군수는 “천재성을 인정받고 있는 장군에게 보여 준 이 회장의 무한한 손자사랑 같은 따뜻한 마음에 감사드린다”며 “지역의 취약계층 어린이들이 밝은 미래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는 지역 교육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홍섭 기자 hs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홍섭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