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세균병원체 감염에 의한 카바페넴 내성 감염증 환자 증가

경북도내 장(腸)내 세균병원체 감염률 지속적 증가
저감화 방안 강화해야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3년간 카바페넴 항생제(이미페넴·메로페넴·도리페넴·얼타페넴)에 내성을 나타내는 세균병원체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카바페넴 내성(CRE) 감염증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2018년부터 도내 의료기관 및 보건소와 연계해 CRE 세균의 인체 감염을 모니터링 해온 결과다.

모니터링 결과 최근 3년간 경북도내 CRE 세균 인체 감염은 2018년 265건에서, 2019년 476건, 2020년 611건 등이 확인되는 등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전국적으로도 CRE 세균 감염환자 건수는 2018년 1만1천954건, 2019년 1만5천369건, 2020년 1만7천992건으로 지속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전국에서 발생한 CRE 감염환자들 중 61.2%가, 경북의 경우 77.6%가 70세 이상으로 나타나 고령층에 대한 카바페넴 항생제 내성균의 감염관리가 중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CRE 감염증은 2급 법정감염병이다. 카바페넴 항생제는 요로감염증, 폐렴 및 패혈증 등 다양한 감염성 질환의 치료에 이용되는 최후의 항생제라 불린다. 카바페넴 항생제에 내성을 나타내면 다른 항생제에 동시에 내성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아 기존 항생제 치료가 어렵다.

경북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CRE 감염증 환자로부터 채취된 검체 786건 중 633건에서 내성 전파가능성이 높은 카바페넴 분해효소생성 장내세균속균종(CPE)을 확인했다.

백하주 경북보건환경연구원장은 “항생제 내성균 확산 방지를 위해 사람뿐 아니라 양식어류, 축산물에 대한 적절한 항생제 사용과 병원체 인체 감염관리 인프라 구축, 의료기관 표준예방지침 준수 등을 실천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