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윤석열 후임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검찰총장 지명

사실장 현 정부 마지막 검찰총장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이 3일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됐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후임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의 임기가 1년이 채 남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김 후보자는 사실상 현 정부 마지막 검찰총장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인사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제청에 따라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김 전 차관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김 후보자는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법무부 차관 등 법무 조직을 두루 거치며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주요 사건을 엄정하게 처리해왔다”며 “아울러 국민의 인권보호와 검찰개혁에도 앞장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후보자가 적극적인 소통으로 검찰 조직을 안정화시키는 한편 국민이 바라는 검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다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보좌한 경험이 있어 문 대통령의 검찰개혁 구상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