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대구 중구청, 동성로 클럽 등 코로나 방역 점검 나서

코로나19 장기화로 방역 느슨, 무관용 원칙 엄중 조치
지난달 29일 긴급 점검 실시…6개소 방역지침 위반

대구 중구청 전경.
대구 중구청은 난달 29일 동성로 일대 클럽형 유흥주점과 감성주점 등을 대상으로 긴급 점검을 실시해 위반 업소 6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방역지침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지는 등의 문제점이 대두됨에 따라 실시됐다.

구청은 중부경찰서, 대구지방경찰청, 대구시와 함께 4개 반 20명의 점검반을 편성해 클럽형 유흥주점 12개소와 감성주점 12개소를 점검했다.

이 중 위반 업소 6곳은 종사자·이용자 마스크 미착용, 시설면적(8㎡)당 인원제한 위반, 춤추기 금지, 이용자 간 간격 유지, 5인 이상 모임 금지 및 테이블 간 이동금지 등의 방역지침을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중구청은 위반업소에 대해 과태료 및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현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