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교육위원회, 도교육청 추경 예산안 심사 마무리

경북도의회 교육위원회가 경북교육청 1회 추경 예산안을 심사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지난달 29일 2021년 경북도교육비특별회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 예산안을 심사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의 총규모는 본예산 대비 5.2%인 2천289억 원이 증액된 4조 6천346억 원이다.

이날 추경 심사에서 교육위원들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분야, 위축된 지역경제 회복 지원을 위한 교육환경개선사업 등에 대해 날카로운 지적과 심도 있는 토론을 이어졌다.

박미경 부위원장은 “초등원격 학습지원 플랫폼인 ‘온학교’ 운영과 관련, 접속자가 많지 않아 실효성 문제와 만족도가 높지 않은 것으로 생각되는 만큼 ‘온학교’의 홍보를 활성화해서 정상운영 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박용선 위원(포항)은 “학령인구가 줄어드는 만큼 학교통폐합 관련 기준이 경북실정에 맞아야 하며 학생들에게 독도에 대한 교육을 더욱더 강화해야 된다”고 요청했다.

정세현 위원(구미)은 “장애유형 및 장애정도를 고려한 특수교육 운영지원으로 장애학생의 교육력 강화와 교육과정의 다양성을 확보 못하는 경우가 있는 만큼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조현일 위원장(경산)은 “이번 추경예산이 우리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신속하고 내실 있게 집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