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북구 이슬람사원 건립 찬성vs반대 팽팽

관련 단체 29일 북구청 북부서 앞에서 찬반 집회 열어
반대 ‘사원 건축 모금행위 기부법 위반, 건축주 경찰에 고발’
찬성 ‘구청 공사 중단은 종교적 차별, 즉각 재개 승인해야 ’

29일 오전 10시 북부경찰서 민원실 앞에서 국민주권행동 대구지부 등 16개 시민단체들이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대구 북구에 건립될 예정인 이슬람사원을 둘러싼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국민주권행동 대구지부 등 16개 시민단체는 29일 오전 10시 북부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슬람 사원 건축을 위한 모금 행위에 대한 기부금품법 위반 의혹을 주장하며 건축주 등을 상대로 경찰에 고발했다.

국민주권행동 대구지부 관계자는 “1천만 원 이상 기부금품을 모집하기 위해서는 해당 등록청에 등록하게 돼 있다”며 “대구시에 문의해 본 결과 이슬람 단체 이름으로 후원금에 관해 등록된 사실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후원금을 요청하는 홈페이지나 영상이 영어로 표기돼 있어 국제 후원도 가능한 상황이지만 대구시에 등록을 하지 않은 채 모집하고 있다. 이는 명백한 법 위반”이라며 수사를 촉구했다.

29일 오전 11시 북구청 앞에서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이슬람사원 공사 재개를 승인을 촉구하고 있다.
같은 날 오전 11시께 북구청에서는 이슬람 사원 건축지지 및 공사를 중단한 구청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대구참여연대 등으로 구성된 대구지역 인권·시민사회단체는 종교 다원성과 문화 다양성을 훼손하는 이슬람사원 건립 중단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북구청에 촉구했다.

이들은 다양한 문화 존중 및 배려를 희망하는 중학교 2학년생인 무슬림 학생의 손 편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는 “북구청이 건축 중이던 이슬람사원을 주민들의 민원을 이유로 공사를 중단시킨 지 두 달이 넘어서고 있다”며 “최근에는 공사 중지기간 연장을 재차 고지함으로써 갈등을 촉발 시킬 뿐 사태 해결을 위한 노력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북구청 관계자는 “5월 중으로 이슬람사원 건축주와 주민 등 관계자들과 사태 해결을 위한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정현 기자 jh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