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영·호남 6개 단체, 달빛내륙철도 건설 불씨 살린다

대구·광주·경북·경남·전남·전북 28일 거창서 공동 호소문 발표
시장·도지사 “달빛내륙철도는 동서화합 이루는 첫걸음 될 것”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 첫번째)과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난 22일 국토부 황성규 제2차관(가운데)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위한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꺼져가는 달빛내륙철도 건설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영·호남 6개 광역단체가 의기투합한다.

영·호남 6개 광역단체장들은 28일 경남 거창군 창포원에서 대구~광주를 잇는 달빛내륙철도의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의 반영해달라며 공동 호소문을 발표한다.

이날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경북도 강성조 행정부지사, 전남도 윤병태 정무부지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들은 호소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영·호남 상생협력 대표 공약인 달빛 내륙철도가 최근 공청회에서 공개된 철도망 구축 계획 초안에 반영되지 않은데 대한 지역민의 실망감을 전달한다.

단체장들은 “광주와 대구를 1시간대로 연결하는 달빛내륙철도는 영호남의 정치적 대립과 갈등을 극복하고 동서 화합을 이루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진정한 국민통합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초석을 다지기 위해 필요한 사업이다”고 주장할 예정이다.

공동 호소문이 발표되는 거창군 대구와 광주의 중간지역이다.

그동안 영·호남 10개 자치단체는 경유 지자체장협의회를 구성해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건의하는 등 공동 대처해왔다.

앞서 대구시장과 광주시장은 지난 23일 청와대와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달빛내륙철도 계획 반영을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전달했다.

달빛내륙철도는 4조850억 원을 들여 대구와 광주 사이 203.7㎞ 구간을 고속화 철도로 연결해 1시간대 교통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