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서·남부권 권역, 미래차 부품산업 전진기지로 떠오른다

도, 핵심부품 개발, 경량화 소재 등 경쟁력 강화에 중점 지원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지역 자동차부품 돌파구 위해



경북 미래자동차 산업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도.
경북도가 경북의 서·남부 권역을 미래자동차 부품산업의 전진기지로 육성한다. 미래차 전환 시대에 대응하고 자동차 부품산업의 고도화를 위해서다.

특히 도는 미래차 부품산업을 경량화와 친환경화, 지능화 등에 초점을 맞춘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산·영천·김천 등을 중심으로 ‘도심형 자율주행셔틀 부품·모듈 기반조성사업’ 추진에 힘을 쏟는다. 내년까지 137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은 산업부 공모사업 선정에 따른 결과로 미래차 핵심 기술인 자율주행 분야 신뢰성 평가장비 등을 구축한다.

경주에는 289억 원을 투입해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기반구축사업’으로 자동차 부품의 소재적용에 따른 성형기술 고도화에 도움을 준다.

또 산업부 지역활력프로젝트 일환으로 ‘미래형자동차 차체·섀시 및 E/E시스템 제품화 전환지원사업’과 연간 4조 원 규모로 추정되는 자동차 튜닝시장 선점을 위해 김천을 중심으로 ‘자동차 튜닝기술지원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신기술을 접목한 튜닝,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튜닝에 대한 성능안전 시험기반 확보하고 튜닝항목 개발 등 자동차 등록 3천430만 대 시대 신수요 산업분야 육성에 도움을 준다.

이밖에도 수소차·전기차 등 전력구동기반 친환경 자동차의 파워트레인 기술확보를 위해 ‘전기차 파워트레인 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내연기관을 대체할 수 있는 전기모터를 활용한 ‘고마력 인휠시스템 전기상용차부품 국산화사업’ 등 정부의 미래차 발전전략 및 지역 산업구조와 특성을 고려한 과제발굴 및 사업화 추진을 이어 나간다는 계획이 다.

경북도 장상길 과학산업국장은 “지역 자동차부품 산업의 미래차 패러다임 전환은 큰 위기이기도 하지만 도약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할 수도 있다”며 “미래차 시대에 발맞춰 지역기업이 신기술 흐름에 적응하고 선도해 나갈 수 있는 혁신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