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 “이명박·박근혜 공과 안고 심판 받아야”

무소속 홍준표 의원.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은 22일 국민의힘을 향해 “이명박(MB)·박근혜 정권의 공과를 안고 더 나은 모습으로 국민들의 심판을 받을 생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아무리 염량세태라고들 하지만 부끄러운 조상도 내 조상이고 부끄러운 부모도 내 부모”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지금 국민의힘 뿌리는 1990년 3당 합당으로 탄생한 민자당”이라며 노태우·김영삼·노무현·김대중·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도 전임 정권과 공과를 안고 집권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집권한 문 대통령은 폐족을 자처하던 노무현 잔여세력들이 뭉쳐 노무현 정권 2기를 만든 것”이라며 “노무현 정권과 차별화하거나 역사 단절을 외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분들과 역사를 단절시키면서까지 집권을 꿈꾸는 것은 위선이고 기만”이라며 “쿠데타로 집권하지 않은 이상 단절되지 않고 도도히 흘러가는 것이 역사”라고 적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