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서한, 4월에만 2천500억 원대 도급계약 체결 '눈길'

두류동지역주택조합- 건들바위 서한이다음 잇따라 도급공사 계약 완료

서한 정우필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손영설 조합장.
서한이 이달에만 2천500억 원 규모의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하며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서한은 21일 두류동지역주택조합과 달서구 두류동 138-2번지 일원에 공동주택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금액은 1천338억 원이다.

앞서 서한은 지난 15일에도 대구 중구 대봉동 590-395번지 일원에 들어설 ‘건들바위역 서한이다음’ 공사도급계약(도급금액 1천153억 원)을 맺어 4월에만 2천490억 원 규모의 계약 실적을 올렸다.

두류동지역주택조합 사업은 부지 9천238.25㎡, 건축 연면적 9만58㎡ 지하 4층, 지상 34층 아파트 480세대와 오피스텔 96실 등 576세대 규모다.

두류동지역주택조합은 2015년 조합원 모집을 시작으로 2018년 12월 조합 설립인가를 받았으나 여러 이유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2019년 11월 총회에서 99.6% 조합원 찬성과 시공사로 선정된 서한의 적극적 개입으로 속도를 내면서 사업계획승인을 완료했다. 오는 6월 중 착공과 일반분양을 시작한다.

민간사업자 개발로 진행된 ‘건들바위역 서한이다음’은 총 공사도급금액 체결액 1천153억 원으로, 대구 중구 대봉동 일원에 총 사업면적 2만1천834.10㎡, 건축 연면적 9만536.72㎡, 지하 2층 지상 28층 아파트 541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서한 정우필 대표이사 사장은 “공영택지 고갈과 서울 대기업의 독점으로 재건축 시장진출의 어려움이 많지만 사업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적극적인 지원과 협업으로 지역기업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서한은 지난 3월 ‘오페라 센텀파크 서한이다음’ 417세대를 시작으로 ‘건들바위역 공동주택 개발사업’ 541세대, ‘두류동 서한포레스트’ 576세대 등 자체사업으로 1천534세대를 연내 분양할 예정이다.

역외 지역에서도 다음달 분양하는 인천 영종A42BL(930세대), 고양삼송B-2BL(임대 528세대), 평택고덕A47BL(임대 510세대), 오송B7BL(1천113세대), 영종A57·63BL(임대 565세대) 등을 진행한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