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제단체 시민단체 ‘달빛내륙철도’ 조속 추진을

대구상의 등 21일 성명설 발표 조속 추진 촉구

대구상공회의소 전경.
대구상공회의소 등 대구지역 경제단체와 시민단체들이 21일 대구와 광주를 잇는 ‘달빛(달구벌과 빛고을의 줄임말) 내륙철도’의 조속한 건설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그간의 국가교통망은 남북 및 수도권 중심으로 형성돼 동서간의 교류와 발전은 상대적으로 더뎌져 국토발전의 불균형이 초래됐다”며 “남부내륙지역은 고령화, 청년층 유출 등으로 경제발전이 낙후되고 동서간 인적·물적 교류가 활성화되지 못해 지역균형발전의 한계에 부딪혀 국가경쟁력까지 위협받고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구와 광주를 잇는 달빛내륙철도 건설은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고 영·호남을 빠르고 안전하게 연결해 달구벌 대구와 빛고을 광주 간 경제·문화 등 교류촉진과 국토균형발전 대의실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을 확신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양 지역 시민들의 뜻을 모아 영·호남 상생협력을 위한 대선공약으로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약속하고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반영된 국책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국토교통부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추진검토사업으로 반영됐음에도 이번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되지 않는다면 정부의 추진의지를 심각하게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달빛내륙철도가 조기 건설될 수 있도록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하고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추진전략과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