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스텍, ‘박태준학술정보관’ 재개관…창의·협업 공간 탈바꿈

1년간 리노베이션 거쳐 ‘소통과 쉼’ 공간 강조

새롭게 단장한 포스텍 박태준학술정보관의 내부 모습.


포스텍 박태준학술정보관이 재개관했다.

21일 포스텍에 따르면 박태준학술정보관이 1년간의 리노베이션을 거쳐 지난 19일 다시 문을 열었다.

이 정보관은 전통적인 도서관 기능과 전산소·연구정보센터·통신·멀티미디어교육 등의 기능을 통합한 미래형 도서관이다.

이번 리노베이션을 통해 활용성이 떨어지는 실물 장서 규모가 축소되고, 창의·협업 공간으로 거듭났다.

3~5층의 공간이 재배치되면서 ‘소통과 쉼’이라는 콘셉트가 더해져 거실과 같이 생동감이 넘치는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특히 기존 도서관의 고정관념에서 탈피해 소음이 허용되는 ‘콜라보레이션 존’, 놀이와 다양한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펀 앤 플레이 존’이 신설됐다.

또 학생 주도적 콘텐츠 제작이 이뤄질 수 있도록 촬영장비와 조정실, 편집실 등을 갖춘 스튜디오와 함께 화상회의 설비가 있는 스터디룸도 갖췄다.

정보관은 하반기부터 인문교양서 중심의 문화공간을 조성해 ‘길 위의 인문학’ 등의 구성원과 시민 모두를 위한 문화행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제약이 없을 경우 별도의 신청없이 당일 방문해 일일 출입증을 발급받아 출입할 수 있다.

포스텍 관계자는 “박태준학술정보관을 재개관함에 따라 효율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교육·연구 환경을 구축해 세계적 수준의 연구중심 대학이라는 목표를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