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군위교육지원청, 장애학생 인권지원단 현장 지원 실시

군위교육지원청 장애학생인권지원단과 부계중학교 관계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군위교육지원청(교육장 김장미) 장애학생인권지원단은 최근 부계중학교를 방문해 장애학생 인권지원 활성화를 위한 현장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 지원에서 장애학생인권지원단은 부계중과 함께 학교 내 장애학생인권보호교육, 장애학생과 학부모 성교육 상담 현황, 장애학생관련 학교폭력예방교육 지원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또 특수교육대상학생의 인권보호 및 인권침해 예방 지원 방안 발굴도 함께 이뤄졌다.

장애학생인권지원단은 특수교육대상학생이 소속된 학교와 아동보호시설을 대상으로 한 정기 현장 지원과 더불어 특이사항 발생 시 나서는 특별 현장 지원을 병행해 실시하고 있다.

현장 지원은 장애학생 인권보호 및 인권침해를 예방해 장애학생의 행복한 학교 교육 실현을 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인권지원단은 군위교육지원청 교육지원과장을 단장으로, 교육전문가, 전문상담교사, 특수교사, 경찰관, 학부모 등 10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군위교육지원청 신덕섭 교육지원과장은 “장애학생 인권지원단의 정기적인 현장 지원을 통해 장애·비장애 학생 모두 행복한 학교교육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