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 “복당 자연스럽게 해결되길”

무소속 홍준표 의원.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15일 “국민의힘으로의 복당이 자연스럽게 해결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복당 문제는 당과 대립각을 세워 풀어갈 생각이 전혀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소위 자기 계파 보스는 복당을 찬성하고 있는데 특정 소수계파 의원들 몇 명이 자기 보스의 생각과는 달리 암묵적으로 반대 활동을 하고 비상대책위원회가 끝났음에도 전임 비대위원장이 데리고 온 일부 측근들이 아직도 사퇴하지 않고 남아서 복당을 반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외부 사람도 합당하고, 영입하자고 외치는 마당에 일시 외출했던 자기 집 사람의 귀가도 막는다면 당원과 국민들이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염량세태”라고 적었다.

염량세태는 ‘뜨거웠다가 차가워지는 세태’라는 뜻이다. 권세에 따라 아첨하거나 푸대접하는 세상인심을 이르는 말이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