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대구시립극단, 올해 첫 정기공연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 23~24일 개최

억척어멈 통해 인간의 어리석음과 이기심 꼬집는 베르톨트 브레히트 대표작
시대적 배경 한국 상황에 맞춰 일제강점기 시대와 한국의 정서인 한과 흥 담아

대구시립극단이 올해 첫 정기공연으로 연극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을 무대에 올린다. 정기공연을 앞두고 막바지 준비에 열중하는 단원들의 모습.
대구시립극단이 올해 첫 정기공연으로 오는 23~24일 양일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연극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을 연다.

이번 연극은 독일의 극작가이자 서사극의 창시자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대표작이다.

서사극의 정수로 불리며 그의 작품 중 가장 많이 공연된 희곡이다.

이 작품은 전쟁으로 인해 자식들을 모두 잃게 되지만 여전히 전쟁의 참혹함을 깨닫지 못하고 물건들을 팔기 위해 전쟁이 계속되길 바라는 억척어멈을 보여준다.

인간의 어리석음과 이기심을 꼬집고 개인의 비극보다 더 잔인한 전쟁의 참상을 풍자하는 내용이다.

이번 공연은 큰 틀에서 원작의 흐름은 유지하되 시대적 배경을 유럽의 30년 종교전쟁 대신 한국의 상황에 맞췄다. 1937년부터 1945년까지의 일제강점기의 시대적 상황으로 흘러간다.

작품은 항일 조선독립군이 활동한 만주지역을 중심으로 중·일 전쟁까지 다양한 사건을 녹였다.

또 원작에는 없는 새로운 인물을 등장시켜 사건을 확장, 전개해 또 다른 볼거리를 선사한다.

각색뿐 아니라 연출법도 한국의 정서를 담아 표현했다. 우리의 한과 흥을 담은 가락으로 한국적 풍자의 묘미도 볼 수있다.

이번 공연을 위해 배우들은 국악예술단 한사위 대표인 윤상순 명인으로부터 전통 구음과 한국적인 몸짓을 배웠다.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 무대 모습.
간단한 줄거리는 이렇게 흘러간다. 억척어멈으로 불리는 종군상인 안봉순은 아버지가 다른 자식 셋과 함께 군대를 따라 포장마차를 끌며 한국과 만주지역을 돌아다닌다.

중국군, 조선군, 일본군의 시시때때로 변하는 전쟁 속 승전한 군부대 지역에 빌붙어 살며 자식들을 악착같이 먹여 살린다.

하지만 자식들의 삶은 비루하게 끝을 맺는다.

자식 셋의 죽음에도 억척어멈은 여전히 물건들을 팔기 위해 전쟁이 멈추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작품은 끝까지 살아남으려 인간의 탐욕을 놓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우리가 미덕으로 여기는 보편적 가치가 아닌 자본이 살아가는 근본적 지혜라는 모순적인 상황을 표현했다.

정철원 예술 감독은 “세 명의 자식들은 용기, 정직, 희생을 보여주지만 전쟁 중 이들의 가치는 극 속의 죽음처럼 모두 사라진다”며 “지금도 우리는 전쟁 아닌 전쟁 속에 살아가고 있다. 현재의 억척어멈은 지금도 수레를 끌고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예매는 티켓링크를 통해 가능하며, R석은 1만5천 원, S석은 1만2천 원이다. 문의: 053-606-6323.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