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수성구청·달성군청, 사회적경제 협업체계 구축사업 최종 선정

수성상회 비대면 상생 페스타 및 달성군 사회적경제 꽃피다 추진



대구시청
대구시는 행정안전부에서 진행한 ‘사회적경제 협업체계 구축사업’ 공모에 수성구청 달성군청이 최종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수성구청과 달성군청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반 확충사업비로 각 1억 원(국비 50%, 시비 50%)을 지원받는다.

두 곳의 지자체는 코로나19 여파로 취약해진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금융지원, 전문인력 양성, 네트워크 활성화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성구청은 경영난에 처한 사회적경제 기업과 지역 소상공인 함께 어려움을 덜고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수성상회 비대면 상생 페스타’를 진행한다.

달성군청은 소셜커머스 채널 쿠팡을 통한 온라인 판로 개척 등 ‘달성군 사회적경제 꽃피다’를 추진한다.

대구시 김태운 일자리투자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사회적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민·관이 협력하는 좋은 본보기가 되길 바란다”며 “내년 공모에 더 많은 지자체가 선정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