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대구 화이자 백신 접종상황 점검

3일 오후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대구백신접종센터 방문
전 장관, “정부 믿고 접종해주셨으면 좋겠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3일 오후 대구동산병원을 방문해 대구의사회 및 간호사회 대표 등과의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3일 대구 백신접종센터가 있는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을 방문해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전 행안부 장관의 방문은 영남권에서도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접종 시설과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의료진 등 관계자를 격려하기 위해서다.

전 장관은 접종센터 현장 방문에 앞서 접종 준비상황을 보고받고, 지역 의사회 및 간호사회 대표 등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대구동산병원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근처 병원의 교육 및 훈련, 민간의료기관을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지난 1년간 코로나19 극복에 큰 역할을 해 예방접종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3일 오후 대구동산병원을 방문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권영진 대구시장과 D-방역 체계에 대해 담소를 나누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이어 “안전하고 신속한 백신접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백신 종류가 다양하고 보관·접종 방법도 달라 현장에서 어려움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군·구 사전 접종계획을 치밀하게 수립하고 접종 인력 교육과 훈련도 빈틈없이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실제 예방접종이 이뤄지는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접종 대기·예진·접종·관찰구역 등을 살피고 의료진 등을 격려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에 대해서는 “크게 심각한 이상 반응이 백신에 대해서는 없는 것으로 안다. 모든 종류의 백신에 대해 정부가 안정성 보장 후 말씀드린다”며 “국민께서 정부를 믿고 예방접종에 응해준다면 집단면역이 올해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 정부를 믿고 접종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3일 오후 대구동산병원을 방문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간담회에서 “K방역의 중심인 대구가 백신 예방접종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전 장관은 “지난해 이맘때 대구의 코로나19 극복은 코로나 종식을 위해 다가가는 의미 있는 사례”라며 “의료인과 지자체가 혼연일체가 돼 백신접종 모든 과정을 빈틈없이 관리하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접종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양인철 기자 y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인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