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박형수 의원, 울진군·울진군의회·울진주민 “신한울 3, 4호기 건설 즉각 재개” 촉구

2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국민의힘 박형수 의원과 전찬걸 군수 등 울진군 관계자들이 원전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울진군과 주민들이 2일 사업허가 기간이 연장된 신한울 3·4호기 원자력발전소의 즉각적인 건설 재개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박형수 의원(영주·영양·봉화·울진)과 전찬걸 울진군수, 이세진 울진군의회 의장,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김윤기 위원장, 재경울진군민회 임진만 회장 등은 이날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촉구하는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 임기 내 신한울 3·4호기 건설 즉각 재개 △원자력 생태계 유지를 위해 일관성 있는 원전 정책 수립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으로 심각한 경제적 피해 입은 울진지역 특별대책 수립 등을 요구했다.

특히 공동 성명서를 통해 “신한울 3·4호기 건설 사업은 2008년 제4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돼 약 10년간 일관되게 유지되어온 국가에너지 정책 사업으로 천문학적인 비용이 투입됐다”며 “단 한 번의 공론화 과정 및 적법한 절차 없이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위원회 권고’와 에너지전환 로드맵에만 근거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제외한 것은 명백한 위법적 행정 행위다”고 강력 비판했다.

이들은 “현 정부는 지금이라도 급진적 탈 원전 정책에서 벗어나 ‘원전 없는 탄소제로’는 허구임을 인정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해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국가책임을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산업통상자원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015년 9월 한수원이 신청한 전원개발사업 실시계획과 건설허가 신청을 이제라도 즉시 승인해야 한다”며 “사업 주체인 한수원은 공기업이라는 이유로 정부 뒤에 숨어 지역의 민심과 희생을 방치하지 말고 전면에 나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감사원은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에 따른 위법성 검증을 위해 청구한 ‘국민감사청구’ 건에 대해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해 조속한 시일 내에 국민 앞에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