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2030 여성 10명 6명, 10년 이상 렌즈 착용

발행일 2021-03-02 09:00: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내 20~30대 여성의 렌즈 착용자 중 10년 이상 렌즈를 착용한 비율이 60%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누네안과병원(병원장 권오웅)이 대한민국의 2030 세대 여성 300명을 대상으로 2020년 7월부터 2021년 2월까지 설문을 진행한 결과를 통해 집계된 수치다.

설문 대상 300명 중 ‘10년 이상 렌즈를 착용해왔다’고 응답한 비율이 60%를 넘었으며 ‘15년 이상 착용’은 25%, ‘13년 이상 착용’은 15%인 것으로 조사됐다.

1주일에 렌즈 착용 횟수는 ‘주 3회 이상’이 약 80%에 근접할 정도로 압도적이었고, ‘주 1회’와 ‘주 2회’는 각각 10% 초반을 웃돌았다.

주로 착용하는 렌즈의 종류를 조사한 결과 ‘소프트렌즈’를 착용하는 사람이 54%를 차지했으며, ‘컬러렌즈’와 ‘서클렌즈’를 착용하는 사람은 각각 20% 가량의 비율로 나왔다.

‘하드렌즈’는 6%에 그쳤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의 2030 여성들은 하루에 렌즈를 몇 시간 동안 착용하고 있을까?

설문조사 결과 하루 평균 렌즈 착용 시간은 ‘8시간 이상’이 66%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6~8시간 착용한다’는 응답은 27% 가량이었다.

‘렌즈를 수돗물이나 생수로 세척, 또는 보관해 본 적이 있다’는 비율은 24%로 나타났다.

‘렌즈를 착용하고 수영이나 샤워를 한 적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도 87%를 차지했다.

‘렌즈를 빼지 않고 수면한 적이 있다’고 답한 비율도 74%에 달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렌즈를 세척하는 방법을 제대로 알고 있냐’는 질문에는 ‘올바르게 세척한다’는 응답은 49%, ‘알지만 실천하지 않는다’는 이들이 47%로 집계됐다.

렌즈 착용자 절반이 렌즈 세척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눈 건강을 위한 올바른 렌즈 착용 및 보관의 기본은 렌즈 착용 전후에 반드시 세척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다.

세척하지 않고 보관할 경우 렌즈 표면에 단백질 등 이물질이 부착돼 착용 후 이물감이 느껴지고 뿌옇게 흐려 보이는 원인이 된다.

매일 렌즈를 착용할 경우 아침·저녁으로 보존액을 교체해 사용하는 것이 좋다.

렌즈 착용 시 좌·우가 섞이지 않도록 올바르게 착용하고 제거 시에는 눈이 건조한 상태에서 제거하는 것은 좋지 않다.

따라서 콘택트렌즈를 제거하기 전 인공눈물 1~2방울을 점안하는 것이 좋다.

렌즈 케이스의 보관은 주로 ‘화장대’나 ‘화장실 세면대, 또는 화장실 안’이라고 응답한 이가 각각 44%, 41%였다.

화장실에서 렌즈를 착용할 경우에는 세면대 배수구를 막아 렌즈가 세면대나 바닥에 떨어지는 것을 방지한 후 착용해야 한다.

또 습도가 높은 화장실은 세균과 곰팡이균의 번식이 쉽고 눈과 접촉할 경우 각막염이나 결막염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렌즈를 오래 착용하는 이들에게 해당하는 복수 응답 질문에서는 ‘렌즈를 뺀 후에도 눈이 건조해서 인공눈물이 꼭 필요하다’고 대답한 비율이 46%, ‘눈이 붉게 충혈돼 있고 실핏줄이 잘 보인다’고 답한 이가 45%를 차지했다.

장기간 렌즈 착용 시 불편함을 느끼는 공통 분모를 발견한 것이다.

이외에도 △‘렌즈 착용을 한 지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눈이 따갑다’는 응답이 28% △‘렌즈 착용 시 찌르는 듯한 느낌이 들고 눈물이 줄줄 흐른다’는 비율은 24% △‘빛을 보면 무지개 현상과 안개 낀 것처럼 뿌옇게 보인다’는 응답자는 23% △‘주기적으로 결막염이 생기고 잘 낫지 않는다’고 답한 이는 14%로 조사됐다.

최재호 대구 누네안과병원장은 “렌즈를 착용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렌즈와 눈 사이 산소 투과율이 낮아져 각막의 감각이 저하되며 눈물 분비를 감소시키고 안구 건조증을 악화시킨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컬러렌즈의 경우 투명렌즈에 비해 산소투과율이 낮아서 결막에 신생혈관을 생성시키기 쉬운데 이 신생혈관이 발생해 검은 눈동자 경계인 각막윤부에서 2㎜ 이상 자라 들어오면 렌즈 착용을 즉시 중단하고 병원에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것.

최 원장은 “하루에 렌즈 착용기간은 6~8시간 이하가 적당하고 소프트렌즈의 경우 일주일에 3~4회 미만의 착용을 권한다. 렌즈 착용 시 무방부제 인공누액을 자주 넣어 안구가 건조해지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약 장기 렌즈 착용으로 지속적인 불편함이 발생한다면 시력 교정술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도움말=최재호 대구 누네안과병원장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