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 설 연휴에도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 비난

홍준표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은 9일 설 연휴에도 계속되는 정부의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를 비난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아무래도 설 밥상 민심 막으려고 가족이라도 5인 이상 모이지 못하게 하는 것 같다”며 “지난 추석 때 까지만 해도 그러려니 했는데 설 지나고 완화한다고 발표하는 것을 보니 코로나 정치 방역이 마지막까지 온 듯하다”고 했다.

이어 “지금 광화문 집회를 하면 아마 300만 이상 국민들이 문재인 정권에 분노를 표출할 것”이라며 “나라를 어디까지 끌고 가려고 저러고 있는지, 즐거워야 할 설날을 앞둔 국민들만 답답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하기사 한미 군사훈련을 북한 김정은에게 물어보고 한다는 대통령을 둔 나라가 정상국가 일리가 있느냐”고 비꼬았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달 31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14일까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연장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