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안동시립민속박물관, ICT 기반의 첨단 문화체험 서비스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조성사업 최종 선정

안동시립민속박물관의 전경.


안동시립민속박물관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진행한 ‘2021년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조성 지원 사업’의 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

문체부의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조성사업은 4차 산업 시대에 대비하고자 미래 기술을 활용해 박물관·미술관의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고, 관람객에 색다른 문화체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공립박물관 실감 콘텐츠 제작 및 체험존 조성과 스마트 공립박물관 구축의 2개 분야에 걸쳐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원 신청을 받았다.

안동시립민속박물관은 실감 콘텐츠 제작 지원사업에 ‘미디어아트(미디어파사드) 플랫폼 제작을 통한 야간 경관 랜드마크 조성’과 스마트박물관 구축 지원 사업에 ‘온라인으로 만나는 안동민속박물관 스마트 박물관 콘텐츠 구축’ 사업을 신청한 결과 2개 분야에서 모두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사업비 12억 원(국비 6억 원, 도비 1억8천만 원, 시비 4억2천만 원)을 확보하게 됐다.

앞으로 안동민속박물관장은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의 ICT 기반의 첨단 융복합 기술을 활용해 기존의 정적이고 단편적인 전시에서 벗어나 관람객들에게 인터렉티브한 경험을 선사해 전시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이희승 관장은 “박물관 외부에 미디어 아트를 구현해 야관 경관지로 이름 높은 월영교와 연계하면 안동시립민속박물관 일대가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