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유승민, “이낙연-이재명 아부경쟁…문비어천가”

유승민 전 국회의원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19일 여권 대선주자 2인의 전날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 대한 평가를 두고 “북한방송을 보는 착각에 빠질 정도로 심한 문비어천가”라고 비꼬았다.

여당 대선주자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신년회견은 변명과 책임회피, 입양아 바꾸기 발언 등 어이없는 인식 수준을 드러내기만 했다”며 “(그런데) 여권 대선후보라는 두 사람은 국민의 마음과 정반대로 말했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는 ‘진정성으로 국민과 소통한 시간’이라고 했고, 이 지사는 ‘세계사적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대통령님께서 그 자리에 계신 게 다행’이라고 했는데 여권의 대선후보라는 두 사람의 아부 경쟁은 목불인견”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보기도 민망한 아부 경쟁을 하는 이유는 친문 극렬 지지자들의 표를 얻어야 민주당의 대선후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런 저급한 아부 경쟁은 우리 정치를 더욱 후진적인 정치로 후퇴시킬 뿐”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민생과 경제, K양극화, 부동산, 검찰과의 갈등, 백신 확보 등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잘못에 대해 이 두 사람은 조금도 비판의식이 없다”며 “살아있는 권력의 잘못에 대해 권력 내부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와야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정권은 온갖 속임수와 악성 포퓰리즘으로 정권 연장만 생각하는 사이비 진보 세력”이라며 “이들이 나라를 더는 망치지 못하도록 새로운 정부를 세우는 것은 민주공화국 시민들에게 부여된 시대적 사명”이라고 썼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