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병원 ‘심뇌혈관질환, 1분1초가 생사의 갈림길’

발행일 2020-12-09 09:00: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보건복지부 지정, 경북권역심뇌혈관질환치료 거점병원

심뇌혈관 중증환자, 1분1초가 생사의 갈림길

심뇌혈관질환 전용병동 운영 전담 의료진 24시간 상주

보건복지부로부터 경북권역 심뇌혈관질환센터로 지정된 안동병원 전경.


날씨가 추워지면서 우리나라의 주요 사망원인으로 꼽히는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안동병원 항공의료팀이 닥터헬기로 이송한 심뇌혈관질환 중증환자 741명을 분석한 결과 동절기 때 발생한 심뇌혈관 중증환자가 53%에 달했다.

특히 겨울에서 봄으로 바뀌는 간절기에 심뇌혈관질환 중증환자가 많이 발생했다.

안동병원은 경북권역 심뇌혈관 질환자의 생명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로 통한다.

안동병원 박휘천 경북심뇌혈관질환센터장은 “추위와 더위에는 심뇌혈관 질환자가 스스로 예방수칙을 지키며 대비하지만, 봄과 가을에는 가볍게 여기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겨울에는 추위로 혈관이 수축돼 문제가 발생하고 여름에는 땀으로 수분이 많이 빠져나가 피가 끈끈해지면 피떡이 생겨난다. 이러한 혈전이 심근경색, 뇌졸중 등의 심뇌혈관질환의 주요 원인이 된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사망원인의 2·3위를 차지하는 뇌혈관질환과 심장질환은 증상 발생 시 신속한 치료를 해야 하는 중요한 질환으로 골든타임이 지켜지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가능성이 높고, 후유장애로 인해 환자뿐 아니라 가족에게도 정신적 고통과 막대한 경제적 부담을 초래하고 있다.

따라서 심뇌혈관질환의 조기증상을 인지하고 신속하게 전문병원으로 이송해 골든타임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경북심뇌혈관질환센터 이혁기 뇌혈관센터장은 “뇌졸중의 대표적인 증상은 ‘말·팔·얼’로 말이 어눌하고, 팔다리에 힘이 없거나 감각이 둔해지고, 얼굴근육에 힘이 빠져 표정변화가 없다면 즉시 119 도움을 받아 전문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동병원 경북심뇌혈관질환센터는 분초를 지연하면 생명을 잃을 수 있는 심뇌혈관 질환자에 대한 신속한 진단·치료를 위해 24시간 365일 전문의 진료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심근경색 응급환자가 권역응급의료센터에 오면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1차 진료 후 병원에서 24시간 대기하는 심장내과 전문의가 즉시 혈관조영술 등 최적화된 치료를 시행한다.

뇌졸중 응급환자가 내원할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신경외과와 신경과 전문의가 즉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즉각적이고 전문적인 치료와 시술을 진행한다.

안동병원 경북심뇌혈관질환센터는 환자에 대한 집중치료를 위해 108개의 전용 병상과 전용중환자실, 재활치료실, 특수검사실도 갖췄다.

심뇌혈관조영촬영기, 자기공명영상장치(MRI) 등 100여 개의 첨단장비를 활용해 심뇌혈관질환 진단과 응급 시술치료를 시행한다.

센터의 한축을 담당하는 심뇌재활센터는 재활의학과 전문의가 심·뇌혈관센터에서 응급 치료를 마친 환자들이 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심장재활, 물리치료, 작업치료, 인지치료, 언어치료 등 전문 재활치료를 책임지고 있다.

또 예방관리센터에서는 예방의학과 전문의가 심뇌혈관질환의 예방관리 캠페인과 교육활동 등을 진행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과 질병부담을 감소시키기 위해 전국 14개 권역에 심뇌혈관질환센터를 지정 운영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로부터 심뇌혈관질환센터로 지정된 안동병원은 경북권역 심뇌혈관치료 거점병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안동병원 경북심뇌혈관질환센터에서 전문의들이 시술하는 장면.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