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GS건설 ‘서대구 센트럴자이’ 청약 경쟁률 1순위 최고 1천200대 1

1만7514건 접수… 전용 84㎡A 타입에 1만476건 몰려
평균 21.1대 1, 9월15일 당첨자 발표, 10월5~8일 계약



GS건설이 공급하는 ‘서대구센트럴자이’의 투시도.


GS건설이 대구 서구 원대동 1401번지(원대동3가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일대에서 공급한 ‘서대구센트럴자이’가 최고 1천20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GS건설은 올해 ‘청라힐스자이’, ‘대구용산자이’에 이어 이번 ‘서대구센트럴자이’까지 흥행에 성공하며 대구에서 탄탄한 브랜드 파워를 입증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8일 1순위 청약 접수를 진행한 ‘서대구센트럴자이’는 일반 분양 물량 828가구(특별공급 243가구 제외)에 총 1만7천514명이 몰려 평균 21.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 99㎡타입으로 1가구 모집에 1천200명이 청약을 신청해 1천20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전용 84㎡A타입이 141가구 모집에 1만 476명이 신청해 74.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전용 59㎡C타입 32대 1 △전용 84㎡B타입 20.1대 1 △전용 74㎡B타입 12.8대 1로 집계됐다.

‘서대구센트럴자이’는 대구에서 선호도 높은 ‘자이’ 브랜드 파워와 함께 입주와 동시에 누릴 수 있는 풍부한 생활 인프라로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원대역 초역세권 입지와 함께 내년 개통 예정인 고속철도 서대구역이 가까이 들어서는 만큼 교통 호재까지 갖췄다.

이 단지는 지방광역시 전매 제한 규제의 막차 단지로 당첨자로 선정된 이후 6개월이 지나면 전매가 가능하다.

계약자에 따라 전매와 입주를 선택할 수 있는 만큼 수요자에게 유리한 계약 조건도 갖췄다.

GS건설 분양 관계자는 “서대구센트럴자이는 각종 브랜드 파워 1위에 빛나는 자이의 명성과 함께 앞으로 서구의 주거 환경을 이끌 단지로 수요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다”며 “대구의 랜드마크 아파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15일 당첨자 발표 예정이고 당첨자 계약은 10월5일부터 8일까지다. 견본주택은 달서구 두류동 135-4에 있다. 단지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천495만원으로 발코니 확장비가 포함됐다.

입주는 2023년 8월 예정이다.

첨부 : 조감도, 투시도 각 1부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