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기독교 지도자 만나 “방역 모범 돼 달라...어길 시 단호하게 대처”...기독교계 ‘반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개신교회 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방역 노력에 교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일부 교회의 코로나19 방역 방해 행위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 교회 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정부는 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란 생각으로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거나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행동 등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할 방침”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이어 “도저히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교회의 이름으로 일각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극히 일부의 몰상식이 한국 교회 전체의 신망을 해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도 엄중한 고비를 맞고 있는 코로나19 재확산 국면과 관련 “교회가 방역의 모범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크게 늘어난 것과 관련해 “특정 교회가 정부의 방역 방침을 거부하고, 오히려 방해를 하면서 지금까지 확진자가 1000명에 육박했다. 8월부터 시작된 코로나 재확산의 절반이 교회에서 일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도 적반하장으로 음모설을 주장하면서 큰소리를 치고 있고 여전히 정부 방역 조치에 협력을 거부하고 있다”며 “그 교회 교민들이 참가한 집회로 인한 확진자도 거의 300여명에 달하고 있다”고 했다.

특정 교회는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 등을 뜻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우려에도 8·15 집회를 강행하고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은 후에도 방역에 협조하지 않자 작심 비판을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재확산 사태 이후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는 것은 지난 20일 천주교 지도자 간담회 이후 이번이 두번째다.

이날 기독교계와 문 대통령의 회동은 대면예배를 강행하는 기독교계에 대한 방역 협조를 구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방역에 비협조적인 일부 기독교계 인사들을 겨냥해 작심한 듯 ‘적반하장’, ‘몰상식’ 등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그러자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회 공동대표 회장은 정부가 방역을 앞세워 목숨과도 바꿀 수 없는 종교의 자유를 공권력으로 제한하는 것은 놀라운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회장은 “교회 예배자 중에 감염자가 많이 나와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정부가 교회나 사찰, 성당 같은 종교단체를 영업장이나 사업장 취급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강경 발언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 회장은 “정부가 방역을 앞세워 교회를 행정명령하고 교회는 정부 방침에 반발하는 것은 국민에게 민망한 일”이라며 “기독교의 특수성을 이해해달라. 피라미드 구조와 중앙집권적인 상하구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