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충남·충북 12개 시·군 단체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조기 추진 힘 모으기로

서산~울진까지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 논의...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촉구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을 위한 제5회 시장·군수 협력체회의가 21일 봉화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리고 있다.
경북·충남·충북 12개 시·군 단체장이 한 자리에 모여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반영을 촉구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을 위한 제5회 시장·군수 협력체회의가 21일 봉화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지난해 4월25일 충북 괴산군에서 열린 4차 회의 이후 1년여 만이다.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는 서산~천안~영주~봉화~울진을 연결하는 총연장 330㎞로, 약 4조8천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경북 5개 시·군(영주·문경·예천·봉화·울진), 충북 2개 시·군(청주·괴산) 및 충남 5개 시·군(천안·서산·당진·아산·예산)이 포함된다.

서해안과 동해안을 2시간대 고속 교통망으로 연결해 수도권 중심의 경제구조에서 벗어나 국토 중앙에 지역 경제권을 수립하는 데 중요한 역할이 기대된다.

대통령 국정과제에 포함돼 지난해 4월 사전 타당성 조사를 완료했다. 지난해 12월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됐다.

이날 회의는 엄태항 봉화군수를 비롯한 장욱현 영주시장, 박상돈 천안시장, 전찬걸 울진군수 등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구간 12개 시장, 군수와 담당 공무원이 참석해 지금까지의 사업 추진 경과보고, 협력체 회의, 앞으로 활동 방향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들 단체장은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 추진 경과와 성과를 점검하고 중부권 교통 연계성 강화, 국토 균형발전, 유라시아 철도 연결 기반 마련을 조속히 건설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특히 단체장들은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수립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건설 사업을 반영하기 위한 공동건의문을 작성하는 한편 철도연구기관 및 국토부 방문 등의 계획을 세웠다.

또 시장·군수 협력체는 차기 회의 개최지역을 충남지역(당진시와 청주시 추후 협의 결정)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제2기 협력체 대표 임기 만료에 따라 제3기 협력체 대표는 박상돈 천안시장과 부대표로 전찬걸 울진군수를 선출했다. 이들의 임기는 2년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앞으로 2년간 협력체를 이끌어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가 조기 착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포부를 밝혔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이날 회의에서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는 12개 시·군의 낙후지역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게 할 핵심사업”이라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전 구간이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포함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