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충남·충북 12개 시군 단체장, 오는 21일 봉화에서 만난다.

서산~울진까지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 논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반영을 촉구 예정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 기본 노선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을 위한 제5회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가 오는 21일 오전 11시 봉화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날 회의에서는 경북 5개 시·군(봉화군·문경시·예천군·영주시·울진군), 충북 2개 시·군(청주시·괴산군) 및 충남 5개 시·군(천안시·서산시·당진시·예산군·아산시) 등으로 구성된 12개 자치단체 시장·군수가 참석할 예정이다.

이들 자치단체장은 현재 추진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반영을 촉구하고, 사업의 필요성 및 당위성 등 기존 용역 자료를 근거로 공동 건의문을 작성해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은 서산~천안~영주~봉화~울진을 연결하는 총 연장 330km, 약 4조 8천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서해안과 동해안을 2시간대 고속교통망으로 연결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 12개 시장‧군수 협력체는 그동안의 추진 경과와 성과를 보고받고 앞으로의 활동 방향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이번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는 12개 시·군의 앞으로 활동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추진의지를 재확인하는 의미 있는 회의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해 공동으로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