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역 광장에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

지난달 30일 경주역 광장에 기독교인과 시민 200여명 참석해 트리에 불 밝혀, 내년 1월12일까지 44일간 점등

경주시가 지난달 30일 경주역 광장에 대형 크리스마스트리를 설치하고 점등식을 가졌다. 트리의 불은 내년 1월12일까지 44일간 환하게 주변을 밝힌다.


경주역 광장에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가 환하게 불을 밝혔다.

경주시는 역사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중심 경주역 광장에서 30일 희망과 화합의 불빛을 밝히는 ‘2019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은 종교적 의미를 떠나 한 해를 마무리하고 경건한 마음으로 새해를 맞이하며 서로 사랑하고 감사하는 마음과 소통과 화합의 뜻을 나누기 위해 실시했다.

행사는 경주시기독교연합회(회장 이종래 목사) 주관으로 진행됐다.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기 국회의원, 이종익 경주시장로총연합회장을 비롯한 기독교 관계자와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해 희망을 염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환하게 밝힐 크리스마스트리의 불빛은 한 해 동안 노고를 아끼지 않으신 모든 분에게 감사함을 전하는 불빛이자 용기와 희망을 얻고 약자와 소외된 이웃을 돌보고 보듬는 사랑의 불빛이 되어줄 것”이라며 “화합과 평화의 빛으로 모두가 행복한 경주를 밝히는 등불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불을 밝힌 크리스마스트리는 내년 1월12일까지 44일간 경주를 환하게 밝히게 된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