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동해안에 새바람 불어 넣어달라’ 주문

발행일 2019-04-11 16:28:4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이철우 도지사, 환동해지역본부 찾아 현안 사항 청취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1일 오전 환동해지역본부 간부 회의에서 “동해안의 해양수산자원이 미래 경북의 먹고사는 길”이라고 강조하면서 다양한 사업발굴을 주문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1일 오전 포항테크노파크에 있는 환동해지역본부에서 간부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 도지사는 “동해안 시대에 무궁한 관광자원이 많으나 이를 간과하고 지나치는 일이 많았다면서 동해안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이를 사업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해양수산국 업무 보강을 주문하고 이에 걸맞은 필요한 조직을 만들어 실효성 있게 추진하고 인원을 늘리는 것도 필요하다면 늘릴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동해안 시대에 사회간접자본(SOC) 등 하드웨어는 건설도시국에서 관장하고 소프트웨어는 환동해지역본부에서 맡아 좋은 자원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를 잘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동해안 5개 시군 해양관광협의회 추진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동해안 시대가 열리는 시점에 동해안의 무궁한 관광자원을 상품화하는데 해당 지자체의 공조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함께 하고 강력한 협업 추진을 당부했다.

독도 홍보에 대해 이 도지사는 “외국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며 온라인과 새로운 팩트 발견을 통한 홍보 집중을 강조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