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문경시, 예천군이 농식품부 ‘2019년 신활력플러스 공모사업’ 선정.

발행일 2019-04-01 18:35:0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상주시, 문경시, 예천군이 농식품부의 ‘2019년 신활력플러스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이들 시군에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시군당 70억 원씩 총 280억 원(국비 196억 원)이 투입돼 농촌 자립기반 마련 사업이 펼쳐진다.

1일 경북도에 따르면 농식품부가 전국 123개 농어촌의 농촌형 사회혁신 창출을 위해 실시한 신활력플러스 공모에 경북 도내 6개 시군이 신청해 전국 20개 사업대상 지구에 상주, 문경, 예천이 최종 선정됐다.

울진군은 올해는 탈락했지만 차기 년도 신규사업지구 예산확보 때 우선 선정하게 되는 5개 예비지구에 포함돼 사실상 내년 사업대상 지구로 확정됐다.

이 사업은 지역의 특색 자산과 다양한 민간 자생조직을 활용해 지역특화산업 고도화, 사회적 일자리 창출, 지역공동체 활성화 등이 가능하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농촌형 사회혁신 창출사업이다.

상주시는 안전한 먹거리 제공과 권역별 공동체 거점조직 육성을 통한 자립경제 기반 구축을 목표로 북부는 공동부엌 및 반찬사업, 남부는 청년빵집 운영 지원과 도시락사업, 중부는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등을 추진한다.

문경시는 지역 특산물인 오미자를 활용해 스포츠 식품산업 육성을 통한 신규 창업과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두었다.

동로면은 스포츠식품 가공생산 벨트 구축, 호계면에는 국군체육부대 등을 통한 유통기반 구축, 점촌은 센터 조성으로 산업관광 네트워크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예천군은 곤충을 이용해 다양한 식품소재를 개발·생산해 미래 신 곤충산업 패러다임을 선도하겠다는 야심 찬 계획을 밝혔다.

공동사육장 조성, 곤충 식품소재개발, 반려동물 사료개발, 키움 마켓 판매시설 사업 등이다.

울진군은 해방풍, 콩, 양봉 등 지역 고유 먹거리자원을 활용한 친환경 로컬푸드 미식 관광을 육성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미식 대학을 설치해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팝업 레스토랑 운영과 로컬푸드 외식 사업소 인증 등을 통한 미식 관광벨트를 조성한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신활력플러스 공모사업 선정은 도와 시군, 전문가, 지역주민 간 유기적 협력의 결과”라며 “앞으로 내실 있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김승근 기자 ks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