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빠지는 한국당 전대, 황교안·오세훈·김진태 ‘3파전’

발행일 2019-02-12 20:00: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자유한국당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홍준표 의원이 12일 2.27 전당대회 불출마선언을 함에 따라 당대표 선거 대진표가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의 3자 대결로 짜였다.

홍준표 전 대표가 북미정상회담과 겹치는 전당대회 강행이유로 불출마 선언을 한 가운데 후보등록일인 이날 주호영·정우택·심재철·안상수 의원이 연이어 전대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반쪽 전대’란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아울러 ‘5·18 망언’ 논란, ‘박심(박근혜 전 대통령 의중)’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한국당의 ‘자중지란’이 전대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날 심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무계파 공천으로 총선 승리를 이루고 정권 탈환의 계기를 만들어야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는 시대적 사명으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지만, 오늘 출마 의사를 철회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당 대표 경선에 연연하는 것은 대표 선출에 누를 끼칠 수 있고, 당원과 국민들의 성원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해 대표 경선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했다.

안 의원은 “끝까지 하지 못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화합과 보수통합, 그리고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른바 ‘빅3’의 한 축이었던 홍 전 대표가 불출마를 선언한데 이어 당권 주자 네 명이 후보 등록을 포기하면서 후보들의 각축적과 이로 인한 ‘컨벤션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워졌다.

반면 당초 전대 보이콧을 선언했던 오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지역과 특정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가 전대 일정을 고수함에 따라 전대 보이콧 배수진을 친 지 이틀 만에 출마로 선회한 셈이다.

오 전 시장은 “이번 5.18공청회 사태에서 보듯 한국당은 과거 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 불능이 될 정도로 취약한 정당”이라며 “보편적인 국민 정서까지도 무시한 채 무모한 행동도 서슴지 않는 정당이 됐다”고 꼬집었다.

지지 당원들의 계파 성향으로 보면 ‘친박(황교안⋅김진태) 대 비박(오세훈)’ 구도란 게 대체적인 평가다.

이런 가운데 황 전 총리를 겨냥한 유영하 변호사의 ‘박근혜 배신’ 발언, 오 전 시장의 탈당 및 전대 보이콧 논란, 김진태 의원의 5.18 폄훼 공청회 논란 등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