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의원, 김경수 드루킹 사건은 빙산의 일각

발행일 2019-02-10 15:43:3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10일 논평 발표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병당협위원장)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와 관련해 “김경수는 빙산의 일각이다. 제2의 특검 도입으로 진상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10일 논평을 통해 “김경수 드루킹 사건은 단군 이

래 최대 여론조작사건”이라며 “드루킹 사건 조사를 위한 제2의 특검인 가칭 ‘드루킹-대통령 측근 커넥션 특검’을 통해 조직적 범죄의 연결고리가 청와대 어느 윗선까지 이어져 있고 최종적 몸통이 누구인지 낱낱이 파헤쳐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터무니없는 판사 공격으로 생떼를 쓸 입장이 아니라 스스로 사건의 주요 조사대상이 됐다는 사실을 자각하고 수사에 성실히 협조해야 할 처지”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특검조사가 역대 최단기간이었음에도 이 정도로 조직적이고 방대한 범죄행위가 발각된 것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며 “만일 허익범 특검에게 충분한 시간과 물적 지원이 있었다면 구속된 정치인은 김경수로 끝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추천 인사와 만남을 가진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의혹이나 송인배 비서관이 드루킹을 김경수에 소개한 당사자라는 정황을 종합했을 때 김경수 외에도 대통령 측근들이 연루됐을 개연성이 높다는 합리적 의심에 힘이 실린다”고 주장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