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 노래방 여주인 흉기에 찔려

발행일 2019-01-31 15:05:2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도우미를 불러주지 않는다며 주점 업주를 흉기로 찌른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달성경찰서는 지난달 31일 0시27분께 달성군 화원읍 가요주점에서 도우미를 불러주지 않는다며 업주 B(56·여)씨의 가슴을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A(55)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도우미를 불러 달라며 B씨와 실랑이하다가 뺨을 맞자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

B씨는 왼쪽 가슴에 상처를 입고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현장에서 달아난 A씨는 함께 술을 마신 지인에게 전화했다가 경찰의 설득으로 자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