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농산물 대도시 직거래 장터마다 엄지 척

발행일 2019-01-31 13:45:0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상주시는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지난 16일부터 서울 용산구의 농산물 택배주문을 시작으로 인천, 부산 등 주요 대도시에 18개 업체가 참여한 농특산품 직거래 장터를 열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상주시는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지난 16일부터 서울 용산구의 농산물 택배주문을 시작으로 인천, 부산 등 주요 대도시에 18개 업체가 참여한 농특산품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고 있다.

오프라인보다 편리한 택배 주문은 내 집 앞까지 배송이라는 편리함 때문에 불과 6일 만에 곶감, 사과, 배 등 5억3천만 원어치를 판매했다.

또 자매도시인 부산 연제구 행사장에서는 한우, 곶감, 쌀, 딸기 등 신선농산물을 판매해 2일간 1억2천만 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 중 가장 인기가 있었던 한우는 판매를 시작한 지 4~5시간 만에 완전히 팔리기도 했다.

특히 직거래 장터마다 출향인의 방문이 이어져 애향심 고취는 물론 상주시 농산물의 홍보대사를 자처해 훈훈한 명절 분위기를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자매도시를 기반으로 다양한 직거래 장터를 열어서 지역의 우수 농 특산품을 홍보하고, 도시민에게는 신선한 농산물 공급과 함께 농가소득을 높이는 도·농 상생의 기회를 지속해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