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호남 시도지사들 “달빛내륙철도, 국가 정책목적 달성위해 반드시 추진해야”

영·호남 시·도지사들이 28일 경남 거창군청 앞 광장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대구와 광주를 잇는 달빛내륙철도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사업으로 반영해 줄 것을 건의하는 공동호소문을 발표했다.공동호소문 발표행사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상락 전남도 행정부지사, 구인모 거창군수 등이 참석했다.영·호남 시·도지사들은 공동호소문에서 “(달빛내륙철도는) 대통령이 공약까지 한 사안이고 동서화합을 통한 국민통합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대표적이고 상징적인 사업이라서 반드시 반영되리라 믿었던 영·호남 시·도민들의 충격과 실망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이어 “정부는 이번 철도망구축계획(안)에 이 사업이 반영되지 않은 사유에 대해 낮은 경제성과 사업규모를 들고 있지만, 정치권의 이해관계로 지난 수십 년간 단절돼 있었는데 어떻게 지금 당장 높은 B/C(비용편익분석)가 나올 수 있겠느냐”며 “이 사업은 국민 대통합과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미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또한 “달빛내륙철도를 향후 10년 간 중장기 철도건설 구상을 담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시켜 달라는 것이므로, 지금 당장 정부재정이 들어가는 것도 아니다”며 “그동안 10년 넘게 논의하고 기다려 왔는데 또 기약 없이 10년을 더 기다릴 수는 없다”고 호소했다.시·도지사는 “정부가 이번에 수립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서 주요 목표로 제시한 ‘주요 거점도시 간 2시간대 철도망 연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도 달빛내륙철도의 건설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가 정책목적 달성을 위해서도 달빛내륙철도는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달빛내륙철도는 길이 191㎞, 총사업비 4조8천987억 원 규모로 대구, 경남·북, 전남·북, 광주 등 6개 광역시·도를 연결하는 국토동서축을 횡단하는 철도건설 사업이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영·호남 6개 단체, 달빛내륙철도 건설 불씨 살린다

꺼져가는 달빛내륙철도 건설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영·호남 6개 광역단체가 의기투합한다.영·호남 6개 광역단체장들은 28일 경남 거창군 창포원에서 대구~광주를 잇는 달빛내륙철도의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의 반영해달라며 공동 호소문을 발표한다.이날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경북도 강성조 행정부지사, 전남도 윤병태 정무부지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이들은 호소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영·호남 상생협력 대표 공약인 달빛 내륙철도가 최근 공청회에서 공개된 철도망 구축 계획 초안에 반영되지 않은데 대한 지역민의 실망감을 전달한다.단체장들은 “광주와 대구를 1시간대로 연결하는 달빛내륙철도는 영호남의 정치적 대립과 갈등을 극복하고 동서 화합을 이루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진정한 국민통합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초석을 다지기 위해 필요한 사업이다”고 주장할 예정이다.공동 호소문이 발표되는 거창군 대구와 광주의 중간지역이다.그동안 영·호남 10개 자치단체는 경유 지자체장협의회를 구성해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건의하는 등 공동 대처해왔다.앞서 대구시장과 광주시장은 지난 23일 청와대와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달빛내륙철도 계획 반영을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전달했다.달빛내륙철도는 4조850억 원을 들여 대구와 광주 사이 203.7㎞ 구간을 고속화 철도로 연결해 1시간대 교통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