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3사관학교 제55기 졸업 및 임관식…496명(여군 20명 포함) 소위 임관

육군3사관학교는 지난 6일 학교 연병장에서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제55기 졸업 및 임관식을 개최했다.이날 야전에서 즉각 임무수행이 가능한 최정예장교 496명(여군 20명 포함)이 대한민국 소위로 임관했다.졸업 및 임관식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가족 등 외부인 초청 없이 학교 내 장병과 군무원, 사관생도 등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졸업 및 임관하는 55기 사관생도는 2018년 입교해 2년간에 걸쳐 일반전공 및 군사학 교육과정을 이수했다. 전공별로 문학사, 이학사, 공학사 학위와 함께 군사학사 학위를 동시에 취득했다.이날 이석재(26·보병) 소위가 대통령상, 박진우(25·보병) 소위 국무총리상, 노현민(26·정보통신) 소위 국방장관상을 받았다.박송은(24·여·보병) 소위 합참의장상, 장재혁(22·보병) 소위 연합사령관상, 고은비(25·여·보병) 소위 육군참모총장상, 김원영(23·보병) 소위 해군참모총장상, 서지원(26·여·포병) 소위 공군참모총장상, 노의창(25·보병), 한예나(26·여·정보) 소위가 학교장상을 각각 받았다.임관한 신임 소위들은 전원 체력 검정과 사격에서 특급을 달성했을 뿐 아니라 전산분야와 무도에서 초단 이상의 자격을 취득했다.특히 육군에서 통제하는 임관종합평가 6개 전 과목을 우수하게 통과하는 등 정예 장교로서의 자질과 소양을 갖췄다.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