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사/ 서원동

도리사 가노라면, 마음에 빈 헛간처럼 헛헛한 그 무엇 있어/ 절 한참 아래 저수지 둑 옆 소의 굽은 잔등 같은 가장자리에 차 멈추고/ 진흙으로 빚은 테라코타처럼 한참을 서 있곤 하지// 가을 햇볕에 잘 익은 바람이 나뭇잎과 풀잎 통해 서성대는 곳/ 공기의 바스락대는 소리까지 또렷하게 보이는 곳/ 해거름이면 본질을 감싸 도는 신비로움이 옹알거리는 곳// 알 수 없는 누군가 그림자 끌며 오갈 듯한/ 저수지 안쪽, 우물처럼 한없이 깊어 보이는/ 잡초 뒤덮인 어둑한 숲속/ 그 속에, 아주 오래전 이 마을 살던/ 할머니가 저수지에 몸 던져/ 동네 사람들이 할마이 저수지라 부르는 이곳/ 그 혼령 떠돈다는 흉한 소문까지 어슬렁거리며 등뼈처럼 버티고 섰지// 저수지는 윗마을에서 흘러내려 오는 개울물 가뒀다가 곧장 아랫마을 농업용수로/ 되돌려주는 곳이라, 사철 엇비슷한 담수를 저장하고 있는 곳 다시 말해 저수지를/ 사이에 두고 윗마을과 아랫마을이 물의 파이프에 꽂혀 있다네// 하여튼, 그렇게 저수지 주변 거닐며/ 세속에 허물어진 몸 한 번 추스른 뒤/ 연식 오래된 차 시동 걸고 곧 쓰러질 듯 덜컹 삐걱거리며/ 도리사 깔딱 고갯길, 걷듯 느릿느릿 겨우 올라 절 마당 들어서면// 시골 늙으신 어머니가 오랜 타향살이 끝에 모처럼 고향 찾아온 자식 위해/ 부엌 사잇문 열고 슬며시 따스한 한 끼 밥상 내미시듯/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아늑함 있어/ 그 아늑함의 맨발바닥 찰바닥거리는 소리 따라가노라면/ 세상 모든 시간들 커다란 빈 항아리 속처럼 깊고 고요해져 환하다「대구문학」 (대구문인협회, 2021. 3)도리사는 신라에 불교를 전한 아도화상이 구미 태조산에 세운 천년고찰이다. 복숭아꽃과 오얏꽃은 극락정토를 상징하는 상스러운 꽃이다. 그래서 도리사(桃李寺)는 극락정토로 가기 위해 기도하는 도량이다. 극락정토를 주재하는 아미타불을 모시는 극락전이 그 중심 가람인 것도 그런 연유이다. 도리사 가는 길의 감회는 남다르다.절 한참 아래에 전개되는 속세는 소의 굽은 잔등처럼 굴곡지고 힘들다. 빈 헛간처럼 헛헛하고 황량한 마음이 발길을 잡는다. 정신 나간 사람마냥 우두커니 서서 저수지에 깊이 담긴 검푸른 물을 바라본다. 손 흔드는 나뭇잎과 여유로운 풀잎이 햇볕을 태운 바람을 맞아 알아들을 수 없는 소리를 옹알거린다. 이야기를 품은 외로운 그림자는 가냘픈 한숨을 살포시 내쉰다.잡초로 뒤덮인 내밀한 우물처럼 깊은 저수지 안쪽엔 슬픈 전설이 스며있다. 옛날 옛적에 마을 할머니가 삶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저수지에 몸을 던졌다. 그로부터 주인 없던 못은 ‘할마이 저수지’가 됐다. 갈 길 잃은 할마이 영혼은 한 많은 사연을 들고 저수지를 마냥 어슬렁거릴 터. 물에 뛰어들면 세상의 괴로움에서 벗어나리라 믿었건만 정작 남은 것은 벗을 수 없는 업이다. 이미 엎질러진 물인걸 어리석은 선택을 후회한들 무엇 하리.윗마을과 아랫마을은 물로 연결된 운명공동체다. 허나 그 파이프가 끊어지면 연이 끊어지는 허무한 관계다. 이해관계에 매달린 인간세상의 덧없음이 물과 같다. 물을 모아둔 곳이라고 다를 건 없다. 저수지를 거닐다가 ‘색즉시공, 인생무상’의 깨달음을 얻는다. 도리사로 발길을 재촉한다. 도리사엔 어머니 같은 아늑함이 있고, ‘커다란 빈 항아리 속처럼 깊고 고요해져 환하다.’ 아미타불.오철환(문인)

홍준표, MB실세 박형준 두고 “사람의 도리 지켜라”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23일 내년 4월 부산시장 후보로 출마하는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전직 대통령 사과’를 찬성한 것을 두고 “사람의 도리를 지켜라”고 비난했다.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MB 정권 때 국정을 기획하고 홍보하던 실세였던 사람이 MB 정권의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규정하는 망발을 한 일이 있었다”고 적었다.이어 “오히려 토론 상대방인 유시민이 ‘정치보복은 상대방을 해코지 한 일이 있어야 보복하는데 노무현 전 대통령은 MB를 좋아했고 해코지 한 일이 없기 때문에 MB가 노무현에 대해 정치 보복할 이유는 없었다’고 바로 잡아준 일이 있었다”고 덧붙였다.또한 “MB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정치 보복으로 지금 감옥에 가있는데, MB 시절 실세였던 사람이 부산시장 해보겠다고 나와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보수정권 전직 두 대통령의 잘못을 사과한다고 한 것을 잘했다고 부화뇌동하고 있다”고 힐난했다.그러면서 “자숙하고 MB 면회나 열심히 다녀야 사람의 도리가 아닌가”라며 “정치가 뭐 길래 사람의 도리까지 저렇게 팔아야 하나”라고 썼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의성 도리원초, 행복한 학교도서관 운영

의성군 도리원초등학교가 최근 의성도서관과 연계해 역사 속 인물과 떠나는 그림책 여행 프로그램 등 문학과 역사가 있는 행복한 학교도서관을 운영했다.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옛길박물관, 조선의 내비게이션, 도리표 특별기획전

옛길의 노선과 거리를 알려주는 ‘도리표’를 단일 주제로 한 전시회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문경에서 열린다옛길박물관은 31일 ‘조선의 내비게이션, 도리표’ 특별기획전을 개막한다.이번 전시는 서울과 각 지방 사이의 거리를 정리한 ‘도리표’라는 유물을 주제로 한 특별전이다.‘도리표’는 조선시대 간선도로망 등 옛길의 노선과 거리를 알려주는 지금의 내비게이션과 같은 역할을 했다. 전시는 도리표의 역할과 역사적 배경과 주막 관련 콘텐츠를 체험할 수 체험공간 등 다섯 개의 섹터로 나뉘어 열린다.특히 도리표와 지도, 내비게이션을 이용한 지도활용 콘텐츠는 이번 전시의 백미다.또 내비게이션 수십 대를 매립해 직접 내비게이션을 찍어 볼 수 있는 체험공간도 만들어져 있다.옛길박물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콘텐츠 업그레이드를 통해 문경새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