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한울본부, ‘2021년 울진군 중·고등학교 신입생 교복’ 지원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이하 한울본부)는 지난 22일 울진교육지원청과 ‘2021년 울진군 중·고등학교 신입생 교복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2017년 한울본부는 교육비 부담을 덜고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교복 지원사업에 나섰다.첫 2년간은 구매비용의 90%를 제공하다가 2019년부터는 100% 전액으로 지원 규모를 확대했다.지원 대상은 울진지역 중‧고등학교에 새로 진학하는 신입생들로, 지난해까지 지원받은 누적 인원은 총 3천272명이다.한울본부는 올해 3억3천만 원을 들여 중학교 395명, 고등학교 445명에게 동복과 하복 각 1벌씩, 1인당 38만 원 상당의 교복을 후원한다.울진 소재 중·고등학교 13곳이 한울본부로부터 교복 구매비를 지원받아 공동 구입한 뒤 입학생에게 현물로 전달한다.울진군으로 새로 전학 온 학생 역시 교복을 지원받을 수 있다.박범수 한울본부장은 “이번 협약이 교육비 걱정 없는 지역사회를 만드는 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강인철 기자 kic@idaegu.com

대구 달성군, 기초수급자 자녀 신입생 교복비 지원

대구 달성군은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중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자녀에 대해 교복 구입비를 지원한다.기초수급자 고등학교 신입생 교복비 지원사업은 수급자 가구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고 저소득 자녀들이 밝고 건강한 지역사회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지난해까지는 기초수급자 중·고등학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지원했으나 대구시, 대구시의회, 대구시교육청의 ‘2021년 중학생 무상 교복 지원 협약’ 체결에 따라 올해부터는 중학교 신입생을 제외하고 고등학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교복비를 지원한다.달성군은 전액 군비 5천100만 원을 투입해 기초수급자 신입생 1인당 30만 원(동복 21만 원, 하복 9만 원)의 교복비를 170여 명에게 무상 지원할 예정이다.교복비 지원 사업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학부모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시행한 대구 최초의 군 특수사업이다.2006년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3천200여 명의 기초수급자 중·고등학교 신입생에게 9억3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했다.김문오 달성군수는 “앞으로도 이런 교복비 지원 사업을 통해 교복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가정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줄 계획이며 교육행복도시 1등 달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한편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고등학교 신입생 자녀의 교복비 지원을 원하는 대상자의 경우 거주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서 2월1일부터 신청을 통해 지원이 가능하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김천시, 3無(무상 교복·급식·교육) 정책으로 명품교육도시 완성

김천시는 무상교복·무상급식·무상교육의 3무(無)정책을 펼쳐 명품 교육도시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명품교육도시 조성과 학부모 부담 경감을 위해 2021학년도 중·고등학교 신입생 2천500명가량에게 1회 1인당 30만 원 교복 구입비를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2천400명의 중·고 신입생에게 교복비를 지원한 바 있다.또 지난해와 달리 ‘김천시 주민등록 연속적으로 6개월 이상’ 요건을 신설해 일부 학생의 도덕적 해이를 예방하고 예산이 실질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했다.지원대상은 김천시에 전입 후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이 돼 있고 교복을 착용하는 중‧고등학교에 입학한 신입생이다.대상자들은 재학 중인 학교 및 주소지 읍·면·동 사무소로 신청하면 된다.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시는 무상 교복 지원과 함께 올해 유·초·중·고교 전 학년을 대상으로 무상급식을 전면 시행했다. 또 고등학교 무상교육 시행이라는 3無 정책을 통해 학생들의 교육기회의 균등을 보장하고 명품교육도시 김천의 품격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경주시 신입생 교복까지 무상교육 확대 추진

경주시가 올해부터 무상 교육을 확대해 교복과 급식까지 전면 무상 지급하기로 했다.시는 ‘무상 교육, 무상 교복, 무상 급식’의 ‘교육비용 3무 정책’을 시행하다고 밝혔다.올해 입학하는 중·고교 신입생들에게 무상으로 교복을 지원한다.또 초·중·고를 대상으로 무상 급식을 제공하며, 고교 전 학년을 대상으로 연간 160만 원 상당의 학비를 경감하는 무상 교육 등의 사업을 전면 시행한다. 무상 교복 지원사업은 경주에 주소를 둔 중학교 신입생 2천여 명과 고등학교 신입생 1천800여 명을 포함한 모두 3천800여 명의 학생에게 교복 구입비로 1인당 30만 원씩 지급하는 사업이다. 학생이 경주지역이 아닌 타 지역의 학교에 입학하더라도 오는 2월28일까지 학생과 부모 중 한 명만 경주에 주소지를 두고 있으면 지급대상에 포함된다. 신청 방법은 경주지역 중고교 입학생의 경우는 일선 학교로, 타 지역 입학생의 경우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각각 접수하면 된다. 지원금은 지급대상 및 중복대상 여부가 최종 확인되는 오는 4월부터 스쿨뱅킹 계좌를 통해 순차적으로 지급된다. 또 올해부터는 고등학교 전 학년을 대상으로 한 무상 급식을 시행한다.지난해 3학년 무상 급식에 이어, 올해부터는 1·2학년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이에 따라 앞서 무상급식이 시행된 지역 초·중 64곳과 함께 고교 19곳을 포함해 모두 83개교에서 2만4천여 명의 학생이 무상 급식의 혜택을 받게 됐다. 이와 함께 입학금,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 구입비 등으로 연간 160만 원 상당의 교육비용을 지원하는 무상 교육 사업도 함께 추진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올해 무상 교복과 무상 급식을 시행해 경주가 무상 교육을 선도하는 자치단체가 되며, 학생들은 안정적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내년부터 대구 초중고 전면 무상급식 시대.. 중학교 입학생에게는 무상교복

내년부터 대구지역 초·중·고교 전면 무상급식 시대가 시작된다. 또 중학교 입학생에게는 교복이 무상 제공될 전망이다.대구시와 대구시의○회, 대구시교육청은 교육복지 확대에 뜻을 같이하며 이같은 내용에 합의한 협약을 20일 체결한다.이번 협약으로 2021년부터 대구 중학교 신입생 2만여 명이 동복과 하복 1벌씩을 현물로 지원받게 된다.현행 고교 3학년을 대상으로 시행중인 고교 무상급식을 내년에는 1·2학년까지로 조기 시행키로 해 대구 초·중·고 전학년 25만여 명이 무상급식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관련 재원은 대구시 학교용지부담금 특별회계 미전출금 중 2024년부터 2026년까지 3년간 상환 예정이었던 미전출금 150억 원을 포함한 200억 원을 2021년 대구시에서 대구시교육청으로 조기 전출해 충당한다는 계획이다.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대구시 재정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학생들을 위한 교육 복지 증진의 동력을 잃지 말자는 데 시의회와 시교육청이 뜻을 같이해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이창재 기자 lcj@idaegu.com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청송군 지역 중고생 교복구입비 지원

청송군이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고자 중고등학생 교복구입비를 지원한다.지원 대상은 학교 입학일 기준 청송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지역 학교에 입학한 신입생과 전입생이다.단 타 기관에서 지원 받은 학생은 제외된다.대상 학생이나 부모(보호자)가 주민등록지 읍면사무소에 구입 영수증을 첨부해 오는 20일까지 교복구입비 지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지원금액은 동복과 하복 구입비를 포함해 최대 30만 원이며 올해는 지역 220여 명의 학생들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윤경희 군수는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해부터 조례를 제정해 학생들에게 교복구입비를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보편적인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임경성 기자 ds5ykc@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