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안철수, 쌍특검·결선투 표제 공감대 형성

발행일 2021-12-06 17:22:4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회동 후 ‘양당 체제 극복’ 강조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6일 거대 양당체제 극복을 위한 결선 투표제 도입 등에 공감대를 형성하며 제3지대 공조에 시동을 걸었다.

두 사람은 당장의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선을 긋는 대신 시급한 코로나19 대책,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과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이른바 ‘쌍특검’에 대해 특검 후보자 추천위원회는 제3지대가 주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두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심 후보는 “양당 정치가 우리 시민들의 삶을 어렵게 한 적폐다. 그런 인식을 같이 했다. 양당 체제를 극복하고 민생정치, 미래정치를 복원하기 위해서 할 수 있는 여러 정책적 협력을 하기로 했다”고 회동 내용을 밝혔다.

두 후보는 “시급한 코로나19 대책으로 확진자 1만 명 이상을 수용 가능하고 중증환자 2천 명 이상 치료 가능한 병상 및 의료진 확충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코로나 19로 심각한 위기에 빠진 소상공인에 실질적 손실보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함께 “대선 후보 등록 전까지 대장동 개발, 고발 의혹에 대한 진실이 규명돼 부패에 연루된 후보가 후보 등록을 하는 불행한 일이 없어야 한다”는 데도 뜻을 같이했다.

또 “결선투표제 도입에 뜻을 같이하며 다당제 가능한 선거제 개혁을 함께 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외에 “공적 연금개혁 기후위기 대응 등 양극화와 불평등 해소 대책과 같은 미래 정책의제를 놓고 선의의 경쟁을 할 것”을 다짐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속도를 내지 못한 국회 특검 추진 논의도 이들의 압박으로 속도가 붙을 지 주목된다.

또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결선투표제 도입, 위성정당 방지법 등 정치개혁 의제도 불씨 키우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양당은 이날 후보 회동에 이어 새로운 물결 창단을 준비 중인 김동연 경제부총리와도 연쇄회동을 갖고 세 불리기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또 제3지대 연대의 구체적인 청사진을 이달 말까지 내놓을 계획이다. 다만 이들의 정책 의제 논의와 후보 단일화 논의가 투 트랙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당장 후보 단일화는 여러 여건상 성사되지 않더라도 공동의 정책 의제 등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