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의원 “대구 코로나 발언 신중했어야”

발행일 2021-11-30 15:51:4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초기 대응 미흡함 짚었을 뿐 앞으로 사려 깊은 처신할 것”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이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대구·경북 지원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지난 10월 국회에서 열린 대구시 국정감사에서 “대구가 코로나19 대확산 근원지가 됐다는 불명예가 있다”는 발언으로 지역민으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았던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경기 광명을)이 “저의 발언이 오해를 받을 수 있는 소지가 있었다면 앞으로 더욱 사려 깊고 신중한 처신을 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머리를 숙였다.

양 의원은 최근 대구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제 발언의 취지는 지난해 2월 대구에서 발생한 신천지 교인 집단감염 때 대구시가 적절하고 신속하게 대처했더라면 코로나 초기 집단감염을 최소화할 수 있지 않았냐는 아쉬움과 함께 대구시와 다른 지자체가 여기서 교훈을 얻기를 바란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후 대구시와 시민들의 많은 노력과 희생을 통해 코로나19를 잘 극복한 모범 사례가 된 점을 부각시키기 위한 질의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취지와 달리 ‘대구가 코로나19의 진원지가 됐다’는 식으로 잘못 해석해 왜곡한 것은 유감”이라면서 “대구의 일부 시민단체가 ‘대구시의 초기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고 비판한 점을 예로 들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권영진 대구시장과 질의응답 과정에서 (발언이) 나왔는데 제가 권 시장과 다툴 이유도 없고, 진심은 그게 아니었다”면서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한 대구시와 시민을 칭찬하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거듭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왼쪽)이 지난 11월20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시간과 공간, 그리고 증언 기획전’ 개막식에 참석해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이용수 할머니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1월20일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시간과 공간, 그리고 증언전’ 개막식이 열린 대구의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방문, 이용수 할머니를 만나 계속적인 협력도 다짐했다.

초선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 특별법’을 1호 법안으로 발의한 양 의원은 광명시장이던 2015년, 광명동굴 입구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한 것을 계기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인연을 맺었다. 이용수 할머니도 그때 만나 어머니로 모시게 됐다.

그는 특히 민주당 지역 협력의원단으로 대구 서구와 영주·영양·봉화·울진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양 의원은 “민주당의 험지에서 고생하는 당원 뿐 아니라 대구·경북 지역민들에게 힘을 보태고 싶다. 대구·경북도 초광역 발전 전략을 추진하는 등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미래 먹거리 신산업 유치가 필요한 대구·경북을 위해 힘닿는 데까지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