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경주 민간건축물 내진보강에 국·도비 지원

발행일 2021-09-22 16:48:2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경북도청 전경


지진으로 큰 피해가 발생했던 포항시와 경주시의 민간 건축물에 대한 내진보강에 국비와 도비가 지원된다.

특히 경북지역의 민간 건축물에 대한 지진안전 시설물 인증지원사업에 이어 공사비용을 직접 지원하는 것인 만큼 포항·경주시의 건축물이 지진으로부터 더욱 안전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22일 행정안전부로부터 국비 16억 원을 확보해 포항과 경주의 민간 건축물 내진보강 비용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포항(2017년 11월15일 규모 5.4)과 경주(2016년 9월12일 규모 5.8)는 최근 규모 5.0 이상의 강한 지진이 두 차례 발생했고 양산·울산단층이 위치해 앞으로도 지진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하지만 두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인근의 민간 건축물 내진율은 15.6%(2020년 말 기준)에 그치는 수준이다.

지원 대상은 문화, 종교, 판매, 관광숙박 시설 등 연면적 1천㎡ 이상 규모로 내진성능이 확보되지 않은 다중이용 건축물이다.

경북도에 따르면 내년에는 국비와 지방비를 합해 32억 원, 2024년까지는 모두 94억 원이 지원된다.

한편 경북도는 포항과 경주의 공공 시설물 내진보강을 2024년까지 완료하고자 올해 특별교부세 60억 원을 확보하는 등 공공 시설물 내진보강에도 집중하고 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