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7 재·보궐선거, 야당의 압승

4·7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 당선이 확실해진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운데)가 8일 자정께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부인 송현옥 씨,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가 야당의 압승으로 막을 내렸다.

야당은 전국 규모 선거 4연패의 사슬을 끊고 10년 만에 서울을 되찾았으며 부산도 3년 만에 탈환했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7.5%를 득표하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9.18%)를 여유있게 따돌렸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박형준 후보가 62.67%로 김영춘 후보(34.42%)를 더블스코어 가까이 앞섰다.

투표율은 서울 58.2%, 부산 52.7%를 기록했다.

광역단체장 재보선 투표율이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보수성향이 강한 서초·강남·송파 ‘강남3구’의 투표율은 60%를 웃돌았다.

이같은 결과에 정치권은 민주당 전임 시장들의 성추문이 보궐선거의 원인이 된 상황에서 정부와 여당의 부동산 시장 안정화 실패와 입법 독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등에 분노, 정권심판론이 위력을 발휘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재보선이 치러진 나머지 19개 선거구에서도 야권이 크게 승리했다.

다만 호남 4곳에서는 민주당 후보가, 경남 의령군의원 선거에선 무소속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오세훈 후보는 당선 소감에서 “산적한 과제를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 고통 속에 계시는 많은 시민을 도우라는 지상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박형준 후보는 “갖은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이들은 이날부터 곧바로 시장으로서 공식 임기를 시작한다.

민주당은 그야말로 참패했다.

민주당은 2016년 총선 이후 2017년 대선과 2018년 지방선거, 지난해 총선까지 4연승을 거뒀다. 하지만 이번엔 정권 심판론이 강하게 불면서 고개를 숙이게 됐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고, 김영춘 후보는 “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했다.

대선 11개월을 앞두고 치러진 재보선인만큼 격랑이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말 권력 누수가 본격화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부동산 정책 등에 대한 기조 전환을 둘러싼 여권 내 노선 갈등과 차기 대선을 향한 친문·비문 주자 간 경쟁도 격화할 것이란 전망도 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