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물밑서 길 닦던 TK 대권 잠룡들, 수면 위로

4·7 재보선 끝…여야 ‘대선 레이스’ 돌입

서울시장 보궐선거일인 7일 여의도 한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하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가 종료되면서 본격적인 여야의 대선 레이스가 시작됐다.

대구·경북(TK) 출신 대권 주자들의 움직임도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우선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안동 출신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선주자로서 입지 굳히기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 경기지사는 민주당에서 독주체제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 경기지사의 경우 이번 선거 결과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 유일 인물이라는 해석이다.

이번 선거는 여당인 민주당에 대한 심판 여부를 결정짓는 양상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이 경기지사가 그간 여당 내에서도 독자적인 목소리를 내며 ‘여권 내 대안’의 이미지를 구축해온 데다가 광역단체장인 탓에 중립 의무로 선거 전면에 나서지 않아 책임론에서도 자유롭다.

이 경기지사 조직들은 일찌감치 출범식을 열며 본격적인 대선 준비에 돌입한 상태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도 이번 선거 기간 유세 총력전을 펼치며 당내 기반을 단단히 닦았다는 평이 나온다.

또 조기 전당대회,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협의하는 집단지도체제 전환을 주장하며 선거 이후 정계 개편과 대권 국면까지 이어지는 정국 구상의 밑돌도 놓았다는 해석이다.

유 전 의원은 조만간 저서 ‘결국은 경제다’ 출간 작업을 마무리하고, 출판기념회를 열며 선거 행보를 한층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은 가장 먼저 국민의힘 복당 문제 해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대립각을 세웠던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당을 떠날 것을 예고하면서 홍 의원의 복당에도 초록불이 켜진 상태다.

7일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김 위원장이 당을 떠난 뒤에는 홍 의원에게 문을 열어줘야 한다며 ‘홍준표 복당’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권 의원은 “야권의 대권후보들을 전부 영입해서 하나로 만들어내야만 (다음 대선에서) 승산이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복당을 하게 되면 당 차원에서 TK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꼭 추진하도록 하고, 대선에 나가게 되면 공약에 넣어서 꼭 TK 관문공항을 건설하겠다”고 밝히며 복당과 대권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다.

TK 출신은 아니지만 여야를 막론하고 현재 가장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향후 행보에도 이목이 쏠린다.

“대구는 27년 전 늦깎이 검사로 사회생활을 처음 시작한 초임지이자, 어려웠던 시기 1년 간 따뜻하게 품어줬던 고향”이라고 밝히며 대구와의 인연을 강조하기도 한 윤 전 총장은 특히 TK에서 상당히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

이날 권성동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김 위원장과 손을 잡은 뒤 국민의힘에서 대선 출마를 하는 시나리오를 그렸다.

국민의힘 이준석 선거대책위원회 뉴미디어본부장은 “윤 전 총장은 재산이 적은 편은 아니지만 100억~200억 원 들어가는 대선 판에서 버틸 수 있는 정도의 재산은 없다”며 향후에는 국민의힘에 합류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