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대구경북혁신대학’ 설립 위해 지역 20개 대학 맞손

7일 경북대에서 협력 위한 업무 협약 체결

대구·경북지역 20개 대학 총장들이 지역 산업에 맞는 혁신 인재를 양성하고자 ‘대구경북혁신대학’ 설립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대구·경북지역 20개 대학이 지역 산업에 맞는 혁신 인재 양성을 위한 ‘대구경북혁신대학’ 설립 추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경북대학교(총장 홍원화)는 7일 본관 중앙회의실에서 교육부 공모사업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이하 지역혁신사업)’의 참여 대학 간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경북대를 비롯해 대구대, 영남대, 계명대, 대구가톨릭대, 안동대 등 지역의 14개 4년제 대학과 경북도립대, 영진전문대, 영남이공대 등 6개 전문대학이 참여했다.

이들 대학은 학사구조 개편, 교육과정 개방·공유, 학점 교류 등을 추진하며, 최종적으로 ‘대구경북혁신대학’의 설립·운영에 동참하기로 했다.

‘대구경북혁신대학’은 대구·경북의 사업 핵심분야(전자·정보기기, 모빌리티 부품) 육성을 위해 지역대학들이 공동으로 특화된 교육과정을 개설·운영하는 공유형 대학이다.

이수 학점에 따라 ‘대구경북혁신대학’ 학위 취득 또는 부전공 인정, 이수증을 수여하는 방식으로 연간 1천 명의 지역 혁신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한다.

앞서 경북대는 이번 사업의 공동 추진을 위해 대구시와 경북도, 시도교육청 등 주요 혁신기관과 상호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은 “이번 협약이 학령인구 감소와 지역인재 유출 등 위기에 놓인 지역 대학들의 교육혁신을 위한 중요한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지역 혁신 인재 양성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지역혁신사업은 교육부가 대학과 지자체 등 지역의 다양한 지역혁신 주체들이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 혁신 계획을 추진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